전원 끄면 예술작품이… 삼성 액자형TV ‘더 프레임’

[ 박슬기 기자 seul@ ] | 2017-06-19 11:00
전원 꺼졌을때 사진 등 보여줘

전원 끄면 예술작품이… 삼성 액자형TV ‘더 프레임’

삼성전자 모델이 19일 서울 반포동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의 1층 로비에 설치된 삼성전자 '더 프레임'을 보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슬기 기자]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인 '더 프레임'을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TV는 꺼져 있을 때에도 그림·사진 등 예술 작품을 보여주는 '아트 모드'와 액자형 디자인이 특징이다. 아트 모드는 제품에 내장된 예술 작품뿐만 아니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사진 등을 화면에 띄울 수 있으며 추가로 콘텐츠를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구본창, 얀 아르튀스-베르트랑 등 전 세계 37명 작가의 작품 100개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한국의 경우 국내 온라인 미술품 유통업체인 오픈갤러리와 제휴를 맺어 최승윤, 우상호 등 작가의 작품을 추가했다.

또 아트 모드에서는 조도 센서로 주변 환경에 따라 밝기와 색상을 조정하고, 모션 센서를 통해 주변에 사람이 없으면 자동으로 TV를 꺼 전력 소비를 줄인다.

더 프레임의 본체는 챠콜블랙 색상이며 월넛·베이지 우드·화이트 등 3가지의 프레임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TV와 벽면 사이 틈새가 없도록 액자처럼 부착 가능한 '밀착 월마운트' 디자인을 적용하고, '투명 광케이블'과 '원커넥트 박스'로 복잡한 선을 정리할 수 있다.

한승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기술은 매우 개인적인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취향·열망 등을 만족할 수 있어야 하며 더 프레임은 이런 철학에 기반해 공간과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TV"라고 말했다.

한편 더 프레임의 출고가는 크기별로 55인치가 344만원, 65인치가 515만원이다.

박슬기기자 seu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