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폭염 어르신 보호 강화 쉼터 운영

[ 이규화 기자 david@ ] | 2017-06-19 20:00
구로구, 폭염 어르신 보호 강화 쉼터 운영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기후변화 적응력이 약한 어르신들을 폭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무더위 쉼터를 9월 29일까지 운영하고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한다. 구로구는 "어르신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장소에 무더위 쉼터를 마련해 건강관리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구로구 제공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기후변화 적응력이 약한 어르신들을 폭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무더위 쉼터를 9월 29일까지 운영하고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한다. 구로구는 "어르신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장소에 무더위 쉼터를 마련해 건강관리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곳은 경로당 183개소, 각 동 주민센터 15개소, 복지관 5개소, 민간 시설 38개소 등 241개소다. 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폭염 특보가 발령되면 각 동 주민센터와 거점 경로당 15곳은 주말, 공휴일 구분 없이 오후 9시까지 연장 가동된다.

모든 쉼터에는 전담 관리책임자가 지정돼 폭염 특보 발령 등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한다. 구로구는 효율적인 쉼터 운영을 위해 냉방비와 자원봉사 활동비 등 부대경비를 지원한다. 또한 수시로 무더위 쉼터 점검을 실시해 운영에 내실을 기할 계획이다.

저소득 홀몸 어르신 보호도 강화한다. 각 기관별로 지원하고 있는 도시락 지원대상자, 경로식당 지원대상자, 재가 대상자 등 어르신들의 안부를 수시로 확인한다. 독거노인생활관리사, 재가관리사, 찾동 방문간호사 등이 저소득층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상시 모니터링 활동도 펼친다. 수시로 독거노인들을 방문해 불편한 점이나 식중독 위험은 없는지 등을 살핀다. 구로구 관계자는 "무더위가 일찍 찾아온 만큼 폭염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와 발 빠른 대응으로 어르신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이규화 선임기자 david@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