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대] 4차산업혁명 키워드, 기술 아닌 `배려`

[ ] | 2017-07-17 18:00
민광식 선데이토즈 이사

[발언대] 4차산업혁명 키워드, 기술 아닌 `배려`

민광식 선데이토즈 이사

산업혁명의 역사는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그 변화는 인류 발전에 대한 발자취이자, 경제 지역간의 생존 경쟁이었다고 해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기술의 발달, 필요의 증가에 맞춰 우리는 새로운 발전의 시작이 될 4차 산업혁명의 예고편을 마주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특별한 성장군이 없는 현재의 지구촌에서 산업, 경제에 대한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임이 분명하다. 국가, 경제권역에 따라 더 커질 빈부 격차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4차 산업혁명은 시장과 고용 창출은 물론 IT기반 산업의 성장을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산업혁명을 통해 어느 국가나 지역이 경제, 산업의 성장 발판을 만든다면 이류에서 일류로, 일류에서 초일류로 가는 무대에 서게 될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은 물리적 기술과 생산에 집중돼 왔던 그간의 산업혁명과 달리 IT기술을 융합한 서비스이자, 문화가 될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이전의 산업혁명 보다 대중화된 이용자와 생활을 배경으로 생산하고 소비하는 문화를 선보일 전망이다. 이에 필자는 그 해법으로 우리의 관심과 기다림이 만드는 배려의 IT를 제언하고자 한다.

소비자 관점의 4차 산업혁명에서 새롭게 대두되는 산업을 보면 인공지능(AI), 3차원(D) 프린팅, 빅데이터, 자율 주행, 사물 인터넷(IoT), 전자결제 등 생활에 밀접한 IT기술과 시스템이 대부분이다. 아마도 IT환경이 익숙한 많은 이들은 새로운 IT환경에 대해 '써보면 알아요'라는 생활의 발견이자, 즐거움을 누리게 될 것이다.

하지만 우리 모두가 이 같은 즐거움을 공감하긴 쉽지 않다. 지하철을 타보면 스마트폰을 대함에 있어 옆 사람의 도움을 찾는 장년, 노년층을 자주 만나게 된다. 에어컨도 이제는 수십여 개의 IT기술을 품은 것도 모자라 터치 방식의 리모컨으로 누군가의 손놀림을 무시하게 일쑤다. 인터넷과 TV, 컨버터로 연결된 IPTV는 온전히 켜려면 구동 원리쯤은 알아야 하는 세상이다. 적어도 생활 속의 IT를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초보자들은 편리, 속도와 무관한 답답함을 느낄 수 밖에 없다.

IT를 활용하는 현실은 집 밖으로 나가면 더 야박하다. 서류 한 통 받거나 통장 한 줄 확인하러 주민센터와 은행으로 외출을 해야 하고 적지 않은 시간을 써야 하는 사람들을 보는 것은 비단 필자만은 아닐 것이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됐던 랜섬웨어 역시 IT에 둘러싸인 우리 보다는 스마트폰을 소유했지만 은행과 주민센터로 외출을 해야 하는 누군가가 앞으로의 피해자가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IT기업에서 20년 넘게 근무한 필자는 IT문화란 '못해서 안 쓰는 것이 아니라 안 해봐서 몰랐을 뿐'이라고 믿는 사람이다. 먼저 경험한 우리가 한발 늦은 이들에게 소홀했던 지난 십여 년을 그저 사회, 사람의 다양성이라고 변명하면 안된다는 사견의 이유이기도 하다. 이에 필자는 IT를 한발 먼저 경험한 우리가 조금 늦은 이들을 기다려주며 함께 즐기는 배려의 IT 전도사가 돼 보길 권해본다.

우선 큰 텍스트와 그림을 원하던 부모님께 스마트폰을 선물해 드린 것만으로 만족하지 말자. 그 큰 텍스트를 복사하고, 사진을 편집해 메신저와 메일로 주고받을 때까지 기다리고 함께 하는 것이 진정한 IT시대의 선물이기 때문이다.배려의 IT가 주변 곳곳에 확산되는 그때는 세대 간의 벽은 허물어지고 특정 계층으로 IT 사용이 집중된 불편한 현실 역시 사라질 것이다. IT 이용자가 늘어나면 자연스럽게 우리 사회의 속도와 편의성 지수 역시 높아질 것임이 분명하다. 또한 그 속도와 편의성이 4차 산업혁명의 주인공으로 우리 모두를 안내할 원동력이 되리라는 것도 많이 분들이 공감할 것으로 생각한다. 급변하는 세상과 기술의 홍수 속에서도 배려라는 최고의 민간 기술로 무장한 4차 산업혁명의 기술자들이 활약할 대한민국을 기대해본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