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블록체인 확산의 전제조건

[ ] | 2017-07-17 18:00
이희상 성균관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장

[시론] 블록체인 확산의 전제조건

이희상 성균관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장

1980년대 중반 '뉴 키즈 온 더 블록(NKOTB)'이란 미국의 아이돌 그룹이 혜성처럼 등장한 기억이 있다. 최근 블록체인이란 단어가 NKOTB처럼 화려하게 등장하고 있다. 보안 또는 금융 관련 전문 미디어에서 블록체인을 활발히 다루더니 이제는 일반인들의 모임이나 회식의 이야기 거리가 되고 있다. 시중에는 관련 특강이나 세미나가 활발하고 서점과 블로그에는 관련 콘텐츠들이 넘쳐난다. 역시 우리나라는 새로운 키워드가 빠르게 등장하고 뜨겁게 확산되는 촛불 정신과 양은 냄비 같은 양면적 속성을 가진 것 같다.

블록체인이란 2008년 나카모토 사토시란 익명의 기술자가 분산방식인 P2P식 전자 결제 시스템 프로토콜에 관한 짧은 논문을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논의되기 시작한 기술이다. 논문 발표 두 달 후에는 이를 적용한 비트코인이란 가상화폐가 만들어지면서 유명해졌지만, 사실 본질은 금융 거래 정보를 하나의 데이터 블록으로 하여 체인처럼 차례차례 연결하자는 주장이었다. 이러한 연결을 통해 공인인증기관의 통제가 아닌 사용하는 모든 사용자가 함께 거래장부를 관리하도록 함으로써 거래를 안전하게 지킨다는 것이 아이디어의 핵심이었다. 블록체인은 금융 거래 정보를 공인인증된 기관의 통제하에 암호화해 다른 사람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자는 기존 생각을 뒤집었으니 기본 아이디어 관점에서는 파괴적 혁신이다. 하지만 P2P 기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해싱(Hashing) 기술, 인증 토큰, IoT 등 그동안의 ICT기술을 통해 더욱 강력하고 다양한 응용영역을 가질 것이므로 또 한편으론 융합형 혁신이다.

최근에는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 뿐만 아니라 블록체인이 갖고 있는 무결성, 신뢰성, 분산형 등의 특성을 사용해 개인인증, 신용관리, 지불결제, 송금, 증권거래정산 등의 핀테크는 물론 클라우드 서비스 관리, 메시지 통신 서비스, 인터넷 도메인 서비스(DNS), 디지털 신원관리, 공급자 체인 관리, 대리점 관리, 에너지 관리·거래 시스템, 부동산 중개, 디지털 콘텐츠 유통, 저작권 관리, 의료 데이터 관리 등 비금융 부문으로 적용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온라인 선거, 식품 안전망, 우편 서비스 등 미래형 전자정부에도 사용이 시도되고 있고, 궁극적으로 미래사회가 나아갈 방향이라고 극찬하는 사람들도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블록체인의 확산에는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도 많다. 예를 들어 공급자 체인 관리에서 부품 주문 리스트가 블록체인에 올려도 중요한 영업기밀이 빠져 나가지 않도록 기밀성을 보장해야 한다. 잘못 입력되거나 해킹된 지문이나 홍채 등의 정보는 삭제나 수정이 쉽지 않다. 개인정보의 보호문제도 여전히 존재한다.

이에 따라 기존의 암호화 기술과 결합하거나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지 않은 프라이빗 블록체인이나 컨소시움 블록체인 등이 등장하고 있지만 이와 같은 기술의 변형이나 파생은 다시 표준화의 문제라던가 기존 블록체인의 장점을 희석시키는 문제도 발생시킨다.

또한 안전성 강화를 위해 암호학적 계산을 위한 컴퓨팅 자원의 확대도 요구되고 있다. 하지만 어떤 새로운 기술도 자신의 잠재성을 최대한으로 발휘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추가 기술 개발, 사업에의 활용, 제도적 보완 등이 필수적이므로 기꺼이 이와 같은 개선은 시작돼야 한다.

새 정부 들어서면서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민관, 산학연 각각의 준비와 대응이 활발하다. 블록체인 기술 같은 4차산업혁명시대의 핵심기술은 추격형 R&D가 아닌 선도적 R&D가 중요하다. 또한 단순한 R&D보다는 적절한 비즈니스 모델에 연계된 사업과 연계되는 기술개발이 중요하다. 표준화라던가 법제도적 보완 등 공공부문의 협력 또한 필수적이다. 차근차근한 준비와 적극적인 대응으로 달성하는 블록체인 기술·비즈니스 개발이 우리 경제의 대박 기술·비즈니스, '블록버스터'로 발전하기를 기원한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