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집안 가전 제어… 삼성-카카오 뭉쳤다

[ 김수연 기자 newsnews@ ] | 2017-10-12 10:15
'카톡·카카오아이' 가전에 연동
음성명령 제어 서비스 등 구축


카톡으로 집안 가전 제어… 삼성-카카오 뭉쳤다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아이' 로고 카카오 제공



카카오와 삼성전자는 12일 카카오톡,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삼성전자 생활 가전제품에 연동해 스마트 가전 서비스를 구현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카카오톡 메시지나 카카오의 AI 스피커인 카카오미니로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생활 가전제품을 명령·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와 음성 엔진, 대화 엔진(챗봇) 기술을 삼성전자 가전제품에서 이용할 수 있다.

여름철 차 안에서 "30분 뒤에 도착하니 집 좀 시원하게 해줘"라고 카카오톡 메시지나 음성으로 명령을 내리면 에어컨이 미리 가동해 이용자가 선호하는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고 조명이 켜지는 식이다. 냉장고 안 내용물을 확인해 음식 레시피를 추천하거나 부족한 식재료를 카카오톡 장보기로 주문하고 집안에서 이용자의 이동 경로, 생활 형태, 이용자 상태를 파악해 공기청정기와 에어컨, 로봇청소기 등이 자동으로 작동하는 것도 가능할 전망이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출근 준비', '취침 준비' 등 특정 상황에 대한 명령만으로 가전이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진화할 예정이라고 카카오는 설명했다. 가전제품의 각종 소모품의 상태와 교체 주기를 이용자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로 알려주거나 필요한 소모품을 직접 주문하고, 기기 상태에 이상이 있을 때 해결 방법이나 사후서비스(AS) 정보를 알려주는 등 스마트한 사후 관리가 이뤄지도록 발전해 나갈 예정이다.

앞으로 두 회사는 에어컨 켜고 끄기 등 개별 기기의 기능을 음성 명령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제어하는 것을 시작으로 생활의 맥락과 이용 패턴의 학습에 기반을 둔 종합적인 기기 제어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부사장은 "삼성전자와 추가 제휴로 모바일, 가전의 영역에서 카카오 아이를 많은 이용자가 경험할 수 있는 접점을 마련했다"며 "삼성전자와 함께 생활의 혁신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성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카카오와 협력해 사물인터넷(IoT)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할 것"이라며 "소비자들이 IoT 경험을 더 간편하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관련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주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