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7] “국회의원 그 미친X 누구야?”막말 녹취파일 공개

[ 강은성 기자 esther@ ] | 2017-10-12 11:55
[디지털타임스 강은성기자]태광그룹의 유료방송 업체 티브로드가 협력사에 대한 갑질을 종용하고 국회의원에 대해 막말을 쏟아낸 녹취 파일이 국정감사 현장에서 공개됐다.

추혜선 의원(정의당)은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티브로드 직원의 발언이라며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이 파일에서 티브로드 A 팀장은 추 의원을 두고 "그 국회의원 그 X, 미친X 누구야!, 가서 입을 확 XXXXXX"라며 막말을 쏟아냈다. 추 의원이 지난 7월 열린 유영민 장관의 인사청문회에서 티브로드 직원 희망퇴직과 관련해 유 장관의 대처 방안 등을 묻는 질의에 대해 A 팀장이 막말을 한 사실을 녹취해 공개한 것이다.

A 팀장은 또 협력사 사장에게 소위 '갑질'을 하라고 대놓고 종용한 사실도 녹취를 통해 드러났다. 추 의원은 티브로드가 협력사에게 중복할당을 하면서 이에 대해 '갑질'을 하라고 종용한 증거라고 강조했다.

녹취에서 A 팀장은 "많이 더워서 짜증나시죠. 그 짜증을 터트리세요. 남김없이. 누구에게? 협력사 사장들에게"라고 말하며 "정당하게 '갑질'을 하세요. 갑질"이라고 거듭 강요했다.

추 의원은 "티브로드가 중복할당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내놨지만 이는 꼼수에 불과하다"면서 "인력을 새로 채용한 것도 아니고 시스템상에 가짜 인력을 만들어서 여전히 업무를 중복할당하고 있다. 한사람의 A/S기사가 4건의 업무를 해야한다. 완벽한 속임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감장에서 차마 공개하기 어려운 수준의 심한 욕설과 막말이 더 많다"면서 "국회를 모독하고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을 모독하는가 하면 협력사에게 갑질을 하라고 대놓고 종용하는 티브로드에 대해 과기정통부가 '노동자 탄압, 협력사 갑질' 등 현안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은성기자 esther@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