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7]‘해외 출장’ 떠난 황창규,이해진,김범수...과방위 “사임하라” 압박

[ 강은성 기자 esther@ ] | 2017-10-12 15:47
[디지털타임스 강은성기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한 황창규 KT 회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모두 '해외 출장'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자 국회가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12일 과방위는 정부 과천청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앞서 과방위는 3당 간사 합의로 통신 3사 CEO와 대형 포털인 네이버 및 카카오의 의장들을 주요 증인으로 채택하고 이날 출석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날 국감장에 나온 증인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한명 뿐이었다. 황 회장과 권 부회장, 이 전 의장과 김 의장 모두 '긴급 해외출장'을 이유로 아예 참석하지 않거나 대리인을 보냈다.

LG유플러스 권 부회장의 경우 오는 30일 열리는 확인감사에 참석하겠다고 알려왔지만, KT 황 회장은 추후 참석에 대한 계획도 제출하지 않아 위원들의 성토를 한몸에 받았다. 네이버와 카카오에서는 이날 아무도 참석하지 않았다.

김경진 국민의당 간사는 "3당 간사 합의로 증인을 채택했는데, 불출석한 증인들은 모두 30일 확인감사에 다시 참석해주기를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요구한다"면서 "만약 30일 확감에도 출석하지 않을 경우 국회법에 따라 특별한 이유 없이 출석을 거부한 데 대해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포털의 사회적 책임이 막대한데도 이해진 총수는 최근 블록딜 매각으로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치고 지배구조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한 점 등의 의혹이 있고,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해외 원정 도박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데도 국회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국회의 권위를 명백히 무시한 것으로, 상임위 차원에서 고발은 물론 '임의동행권'을 발동해서라도 증인들을 국감장에 데려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국민의 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업이기 때문에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른 것이고, 국민을 대표해 통신비 문제나 완전자급제에 대한 의견 등을 청취하고 싶었다. 그런데 증인들이 급조된 출장을 떠나며 증인 출석을 거부했다"면서 "국민의 질문에 대답하기 싫다면 그 자리에서 사임하라"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신상진 과방위원장은 추후 국회의 증인 출석 요구를 일방적으로 거부하는 행태에 대해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성기자 esther@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