섀도보팅 폐지돼도 전자투표제 도입 등 최선 다하면 관리종목 지정 예외

[ 김민수 기자 minsu@ ] | 2017-12-07 22:10
의결권 대리 행사 제도인 섀도보팅 제도가 올해 말로 일몰되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제도 폐지로 인한 상장사의 피해를 덜기 위해 관리종목 지정에 예외를 두기로 했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고 주주에게 적극적으로 의결권 위임을 권유한 상장사에 한해 관리종목 지정 등 패널티를 적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섀도보팅은 주주총회에 불참한 주주의 의결권을 찬반 이율대로 대리 행사할 수 있게 허용한 제도다.

현행 상장규정상 상장사가 주총에서 의결권 정족수 미달로 감사위원회를 구성하지 못하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고 과태료를 내야 한다.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후 1년 안에 이를 해소하지 못하면 상장폐지된다.

이에 소액주주가 많은 상장사들은 섀도보팅제가 폐지되면 의결정족수 요건을 충족하기 어렵다고 호소해왔다.

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