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공짜폰` 봇물…"혜택 꼼꼼히 따져야"

[ ] | 2017-12-30 10:34
지원금 줄줄이 인상…중저가 요금제에서도 실구매가 0원

연말연시 `공짜폰` 봇물…"혜택 꼼꼼히 따져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양력설 연휴를 앞두고 중저가 '공짜폰'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동통신사들이 중저가폰의 공시지원금을 줄줄이 올려 연휴 수요를 공략하는 동시에 막판 재고떨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중저가 요금제 지원금이 많이 오르긴 했지만, 소비자들은 25% 요금할인과 혜택을 꼼꼼히 비교한 후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0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KT는 지난 29일 LG Q8(출고가 61만6천원)의 지원금을 일제히 올렸다.

이번 인상으로 Q8은 7만원대 이상 데이터 요금제에서 추가 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까지 받아 실구매가 0원에 살 수 있다.

출고가 39만원대인 KT 전용폰 비와이폰2 역시 지원금이 오르면서 6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 실구매가 0원이 됐다.

KT는 구형폰 G5의 지원금도 3만3천∼14만원 올렸다. 5만원대 요금제부터 출고가(69만9천600원)와 맞먹는 지원금이 책정돼 공짜로 손에 쥘 수 있다.



SK텔레콤은 28일 출고가 28만원대인 X401 지원금을 일제히 인상해 6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 공짜폰으로 내놓았다.
요금제 상관없이 공짜로 살 수 있는 제품들도 있다.



34만원대 갤럭시온7 2016년형은 전날 KT 전체 요금제에서 공짜폰으로 풀렸다.

LG유플러스 역시 28일 27만원대 갤럭시J3(2017) 지원금을 24만원까지 올려 전체 요금제에서 0원에 판매 중이다.

공짜폰으로 풀리더라도 구매 시 25% 요금할인과 혜택을 꼼꼼히 비교해볼 필요가 있다. 요금할인액이 지원금보다 많을 수 있기 때문이다.

가령 5만원대 요금제(24개월 약정)의 경우 총 지원금이 요금할인 총액인 33만원보다 적으면 요금할인을 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