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상계좌 정리까지…혼란에 빠진 가상화폐 업계

[ ] | 2018-01-12 13:42
은행 가상계좌 정리까지…혼란에 빠진 가상화폐 업계

사진=연합뉴스

시중은행들이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거래소 등 업계가 혼란에 빠졌다.


12일 신한은행과 기업은행 등 시중은행은 준비 중이던 실명확인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고 기존 가상계좌도 점진적으로 닫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도 가상화폐를 둘러싸고 혼란이 빚어지면서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 당국의 방침이 정해질 때까지 가상계좌 서비스에 나서지 않겠다는 것이다.

시중은행의 이 같은 움직임에 거래소 등 업계에서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내놨다.

현재 신한은행에서 가상계좌를 받는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당장은 뾰족한 수를 내놓지 못한 채 사태를 파악 중이다.

빗썸 관계자는 "NH농협은행에서도 가상계좌를 제공받는다"며 농협은행 쪽으로 고객을 유도하는 방법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 거래소 관계자도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며 "가상계좌를 아예 막는 것은 투자자 반발 등을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설명했다.


빗썸·코빗·업비트 등 주요 거래소가 가입한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는 당국과의 조율로 자유규제안도 만든 상황에 거래소 폐쇄와 가상계좌 서비스 철회가 거론되는 것에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내놨다.

김진화 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는 "자율규제안에 따라 본인 확인을 강화한 입출금 서비스를 1월 1일부터 했어야 한다"며 "정부가 이렇게 하니 은행이 뒤로 물러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제 사태도 있었고 가상화폐 투자자 피해나 풍선효과, 지하화에 따른 영향은 당국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투자자들의 원성도 들끓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이 실명확인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 철회를 밝힌 신한은행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이겠다는 게시글이 줄을 이었다.

한 투자자는 "정부의 말 바꾸기 때문에 투자하기가 더 힘들어졌다"며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