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A8’, 수입차 첫 국내 자율주행 면허 취득

[ 김양혁 기자 mj@ ] | 2018-03-08 10:00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 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국내 수입차 업계 가운데 최초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운영할 자율주행차는 아우디 A8 모델로, 차선 유지 보조(LKA),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PACC),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ACA) 등 반자율주행 기술이 기본 적용된다. 해당 시스템들은 버튼 하나로 간편하게 작동되며, 운전자가 의도할 시 언제든 차량 제어가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를 통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국내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화성 K-시티와 국내 실도로에서 첫 실도로 시험주행을 시작한다. 앞으로 국내 도로와 교통환경 빅데이터를 축적, 브랜드 자율주행 기술인 '트래픽 잼 파일럿'을 점진적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트래픽 잼 파일럿 기능은 시속 60㎞ 이하에서만 작동한다.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 총괄사장은 "수입차 업계 최초로 한국에서 자율주행 시험주행을 하게 된 것을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시험주행으로 국내 도로상황과 교통 환경에 관련된 데이터를 축적, 다음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아우디 ‘A8’, 수입차 첫 국내 자율주행 면허 취득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 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국내 실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했다. 아우디 A8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차.<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