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전 대변인 "국민배심원단 검증 따를 것"

[ 박민영 기자 ironlung@ ] | 2018-03-13 21:20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자신에 대한 검증을 국민배심원단에 맡기자는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 제안에 대해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따르겠다"고 13일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배심원단 검증에 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 문제에 대한 논란으로 당과 국민, 충남도민, 지지자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공정하게 국민배심원단을 구성해 합리적 절차에 따라 정확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전 대변인은 불륜설 등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저에 대해 여러 문제와 의혹이 제기돼 다시 한 번 죄송하다"며 "개인적 삶이나 공적인 측면에서 부족한 면이 많다. 각종 질문이나 의혹 제기는 좋지만 미래를 위해 일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