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특검단` 가동… 채용비리 고강도 조사

[ 김민수 기자 minsu@ ] | 2018-03-13 18:00
진원지 하나지주·하나은행 집중
2013년 인사기록 검사에 주안점
내달 2일까지… 필요시 연장키로
전문가 "무리한 진행 신뢰 잃어"


채용비리 의혹으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임한 가운데, 금감원이 특별검사단까지 꾸려 고강도 조사에 나선다.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의 진원지인 하나금융지주와 KEB하나은행을 주 대상으로 하지만, 여타 시중은행 및 제2 금융권으로 전선이 확대될 가능성도 커 논란이 확대될 전망이다.

유광열 금감원장 직무대행(수석부원장)은 13일 오전 임원회의를 열고 채용비리 조사를 담당하는 '특별검사단'을 운영키로 했다.

이번 특별검사단은 최근 언론에서 제기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와 관련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으로 대상을 한정해 꾸려졌다. 최성일 금감원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검사단장으로, 검사총괄반, 내부통제반, 정보기술(IT)반 총 3개 검사반으로 구성된다.

특별검사단은 이날 오후부터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 본사를 방문해 조사에 돌입했다. 금감원은 다음 달 2일까지 검사를 진행하며, 필요 시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검사단은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2013년의 인사기록을 집중 검사하고 필요할 경우, 검사대상기간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는 최흥식 원장을 비롯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을 비롯한 하나금융 고위 임원들이 조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특별검사단은 검사 후 최종결과를 김우찬 신임 감사에게 보고하고, 비위행위가 발견되면 관련 자료를 검찰에 이첩할 예정이다.

금융위도 채용비리 의혹으로 금감원장이 사퇴한 만큼, 보다 강도 높은 조사로 감독기관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필요하다면 검사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하겠다"며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해 감독기관의 권위를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권에서는 이번 검사단 구성이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금감원과 하나금융, 금융당국과 민간 금융사간 갈등은 더 격화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특히 감독당국인 금감원과 민간금융사인 하나금융이 감정 섞인 진흙탕 싸움을 연출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 관계자는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은 결국 금감원과 진흙탕 싸움판을 만들고야 말았다"며 "진흙탕 싸움에서 한 쪽이 꼬리를 내렸으니 이제 다른 한쪽도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금감원 수장이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되고, 당국과 하나금융간 감정싸움으로 변질된 만큼, 금감원의 추가 채용비리 조사의 신뢰성에도 큰 흠집이 생겼다고 지적했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은 "애초부터 표적을 두고 채용비리 조사를 진행하다 보니, 오히려 부작용이 발생한 것"이라며 "잘못된 것에 대한 조사와 제재는 필요하지만, 의도적으로 무리하게 진행한 것이 발단이 돼 채용비리 조사 자체가 신뢰를 잃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원장은 "특별검사단을 금감원 관계자가 아닌 외부인으로 구성해 은행 뿐 아니라 금감원과 다른 시중은행들에 대한 조사도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이미 주요 은행에 대한 채용비리 조사가 일단락된 상황에서,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후폭풍으로 시중은행 및 전 금융권으로 불똥이 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