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3만원대 1GB 무약정 ‘파격’…저가요금 ‘무한경쟁’돌입

[ 김지영 기자 kjy@ ] | 2018-03-14 18:00
월 5500원 요금할인 효과 기대
4만원대도 데이터제공 2배 늘려
정부 보편요금제 추진에 대응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KT가 3만원대 저가 요금제에 1GB 데이터를 제공하는 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한 가운데, 이동통신 3사가 보편요금제 도입을 막는 요금제 개편을 1차로 마무리했다. KT의 이번 결정은 그간 고가 요금제 이용 고객에 데이터 무제한·무약정 혜택을 제공했던 경쟁사에 비해 3만원대 저가 요금제로까지 혜택을 확대한 것이어서 향후 저가요금 경쟁이 불 불을 전망이다.

KT는 약정 없이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보다 최대 3.3배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LTE 데이터 선택(무약정) 32.8 요금제(3만2890원)는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에 비해 월 데이터 제공량이 3.3배 늘어난 1GB를 제공하고, 무약정 38.3 요금제(3만8390원)에서는 2.5배 상향된 2.5GB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많은 저가 요금제 고객이 호소했던 데이터 부족 등 불만 해결에 나선 셈이다. 나아가 최근 증가하는 자급 단말 구매 고객이나 중고단말 이용 고객 등 약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수요를 겨냥했다. 저가 요금제를 중심으로 데이터를 확대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4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도 데이터 제공량을 두 배로 늘렸다. 이를 통해 한 단계 상위 요금제와 동일한 양의 데이터를 받을 수 있어 월 최소 5500원의 할인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KT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KT는 자사 고객 간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무료 애플리케이션인 'Y데이터박스'도 출시했다. 선택약정(요금할인) 할인반환금 제도도 달라진다. KT는 경쟁사와 마찬가지로 기존 20% 요금할인 고객이 25%로 재약정할 경우 잔여 약정 기간에 상관없이 할인반환금 전액을 유예하기로 했다. 단말기 변경 없이도 가능하다. 아울러 KT는 올해 하반기 로밍 음성통화 요금을 기존 분 단위에서 초 단위로 부과하는 방식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KT가 저가 요금 체계와 무약정 카드까지 꺼내며 전방위적인 요금제 개편을 추진하면서 이동통신 3사 간 요금 경쟁이 불붙을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8만원대 LTE 무제한요금제를 출시하며 대대적인 요금제 개편을 시행했다. 기본 사용량이나 속도 제한 없는 진정한 무제한 요금제 형태지만 고가 요금에만 제한된 서비스였다. 당시 LG유플러스 측은 저가 요금제 개편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SK텔레콤은 약정할인혜택 강화, 로밍 과금체계 개편 등으로 요금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통3사의 요금제 개편 경쟁 배경에는 정부의 2만원대 보편요금제 도입 대응이 숨어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가 가계통신비 인하를 목적으로 월 2만원에 데이터 1GB를 제공하는 보편요금제를 추진 중인 상황에서 사업자의 자율적 요금인하 노력을 보이고자 하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가계통신비정책협의체에서 논의된 보편요금제 관련 내용이 아직 국회로 넘어가지 않은 상태"라며 "입법안 처리까지 시간이 걸리는 상황에서 사업자가 저가 요금제에 대한 경쟁을 통해 정부 개입을 최소화하려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지영기자 kj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