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TV 토론회

김미경기자 ┗ <전문>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공동발표문

메뉴열기 검색열기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TV 토론회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18-04-17 16:14

이재명 "성남시 무상복지 경기도로 확대"
전해철·양기대 "정책 실현 가능성 떨어져"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자 경선 TV토론회가 열린 17일 서울 sbs 목동 스튜디오에서 후보자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전해철 의원, 이재명 전 성남시장. 양기대 전 광명시장.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후보들이 '복지 확대' 정책을 놓고 엇갈린 의견을 내놨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과 전해철 의원, 양기대 전 광명시장 등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후보들은 17일 SBS에서 진행된 경선 토론회에서 치열한 정책 공방을 벌였다.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 전 시장은 성남시장 재직 시설 좋은 반응을 얻은 각종 복지정책을 경기도로 확대 적용하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후발주자인 전 의원과 양 전 시장은 이 전 시장의 정책을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이 전 시장이 '갈등을 유발한다'고 협공을 펼쳤다.
이 전 시장은 먼저 "성남시는 예산을 아껴 공정·투명하게 권한을 행사했고, 많은 사람들이 성남시의 복지 정책을 선호했다"며 "청년 배당·무상교복·무상산후조리 등 3대 무상복지를 포함해 도민들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했다. 또 무상복지 외에도 △청년 국민연금 가입 지원 △안전을 위한 시민순찰대 확대 △공공의료 확충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반면 전 의원은 이 전 시장의 공약 실현 가능성을 문제 삼았다. 전 의원은 "복지를 확대하겠다는 것은 찬성하지만 결국 실현 가능하고 현실성이 있어야 한다"면서 "이 전 시장의 청년 국민연금 가입 지원 공약은 연금 자체의 취지를 왜곡할 수 있다. 특정 지역, 특정 사람에게만 지원하면 소득 재분배 취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전 시장이 많은 정책을 제시하고 실천을 노력해왔지만 실제로는 갈등만 유발해왔다"면서 "무상교복 정책으로 성남시의회와 갈등을 빚을 때는 시의회를 폐쇄하겠다는 발언까지 했다"고 꼬집었다.


양 전 시장도 이 전 시장을 겨냥해 "저는 광명에서 상생을 통한 복지를 해왔다"며 "그런데 성남은 시의회에서 (무상복지를) 반대한 의원들의 명단을 공개하는 등 갈등을 양산했다"고 공격했다.

이 전 시장은 협공에 맞서 "국민연금 지원 정책에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청년 국민연금 가입 지원 공약은 첫 연금 1회분을 내주겠다는 것"이라고 반론을 폈다. 그러면서 "(경기)도가 청년의 첫 국민연금 가입을 지원하면 청년이 10년, 20년 후에 국민연금에 가입하더라도 소급해서 연금자격을 얻게 된다"며 "도가 지출하는 최초 보험료보다 수십 배 이상의 혜택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갈등을 유발한다'는 지적에는 "저도 싸우는 것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러나 정치인은 옳은 일을 위해서, 주권자가 위임하는 일을 위해서 싸워야 한다"면서 "싸움을 회피하는 머슴은 머슴이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