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선언문에 `높은 수준 비핵화` 담는다

[ 박미영 기자 mypark@ ] | 2018-04-17 16:58
임종석 비서실장 기자간담회
20일께 '정상간 핫라인' 개설
회담전 정의용 등 방북할수도


정부는 '2018 남북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강도 높은 비핵화 의지와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등을 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번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이 격식 없이 현안이 있을 때마다 판문점에서 만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17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남북정상회담 의제, 공동선언문, 준비 상황 등을 공개했다.

임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 의미로 △판문점에서의 첫 회담 △미북정상회담의 징검다리 △비핵화 등 핵심의제에 집중 등 3가지를 꼽았다.

정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정상이 판문점을 방문한다는 의미도 있지만 남북이 오가는 판문점 회담이 정착될 지 여부가 중요하다"며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진다면 향후 의전행사를 생략한 실질적 (정상)회담이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이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현안이 생길 때마다 만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임 실장은 "이번 회담은 미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회담으로서, 남북과 미북이 함께 비핵화 등 한반도의 근원적 문제를 푸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했다. 우리 정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 평화정착, 획기적 관계 개선 등 3대 핵심 의제에 집중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는 북측에 제시할 우리 측 합의문을 작성 중이다. 합의문은 '4·27 공동선언문'이나 '판문점 선언문' 중에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 측이 작성 중인 합의문은 이전 1, 2차 정상회담 당시 선언문과 달리 남북관계 개선보다는 비핵화 부분에 초점이 맞춰진다. 임 실장은 "3대 원칙을 포괄적으로 넣는데, 특히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이전 문 대통령의 대북특사와 북한 고위급 대표들 간에 이뤄진 합의보다 더 높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전까지 의제 조율 작업은 계속된다. 정상 간 핫라인은 오는 20일쯤 개설될 예정으로, 장치는 문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다. 정상 간 첫 통화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의제조율은 남북 고위급회담에서도 이뤄질 예정이지만 필요할 경우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안보실장이 특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할 수도 있다고 임 실장은 전했다.

실무 논의와 정상회담 준비는 20일쯤 평화의집 공사가 끝나면 북한 실무관계자들이 매일 상주하면서 우리 측과 논의한다.

현재 정상회담 당일 동선은 미확정 상태다. 리설주 여사의 동반 방남 여부도 현재로선 정해지지 않았으나 우리 측은 동반을 요청해놓았다. 또 생중계도 북측에 제안한 상태로, 임 실장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