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어 아하!] 포이즌필

[ ] | 2018-04-25 18:00
포이즌필 (Poison Pill)이란 적대적 M&A 위기에 처한 기업이 택할 수 있는 경영권 방어전략 중의 하나입니다. 대규모 유상증자나 임금인상, 제품 손해배상 확대, 기존 경영진 신분보장이나 거액 퇴직금 지급(황금낙하산, Golden Parachuts) 등의 방법을 통해 의도적으로 비용지출을 늘려 매수자에게 매수로 인해 손해를 볼 것이라는 판단이 들게 함으로써 매수 포기를 유도하는 전략입니다. 독약을 삼킨다는 의미에서 '포이즌필'이란 이름이 붙었습니다.


최근에는 기존주주에게 할인된 가격으로 대규모 신주를 발행해 M&A 기업이 확보한 지분을 희석시킴으로써 인수를 막는 방법이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말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세계 3위인 오라클이 피플소프트에 인수합병을 제안했을 때 피플소프트는 오라클이 지분 20%를 확보할 경우 자동으로 수백 만주의 신주가 발행되도록 정관을 변경한 바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한 때 KT&G, 포스코 등 우량 기업들이 외국 기업들로부터 경영권을 위협받으면서 포이즌필을 비롯한 다양한 경영권 방어장치들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들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