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통신 "미국 핵 전략자산 투입, 북미정상회담 전망에 그늘"

[ 김민수 기자 minsu@ ] | 2018-05-16 21:32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한반도에 대한 미국의 핵 전략자산 투입이 북미정상회담 전망에 '그늘'을 드리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오후 '미국은 핵 전략자산들을 조선반도(한반도)에 끌어들이는 놀음을 걷어치워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미국에 핵 전략자산 투입 중지를 요구했다.

통신은 "미국이 조미(북미) 수뇌회담이 다가오는 때에 B-52 전략핵폭격기와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를 포함한 핵전략자산들을 투입하여 역대 최대 규모의 훈련을 벌려 놓은 것은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 대화 분위기에 역행하는 극히 도발적이고 온당치 못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이러한 주장은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를 겨냥한 것이다. 맥스선더는 한미 공군이 연례적으로 진행하는 연합훈련으로 이달 11~25일까지 진행된다. 앞서 북한은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아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우리 정부에 통보했다.

중앙통신은 "이번 연합공중전투훈련에 대규모 전략자산들을 들이민 것은 어떻게 하나 뿌리 깊은 조미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조선반도에서의 공고한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려는 우리의 진실한 노력에 배치되는 오만무례한 행위이며 대화 상대에 대한 고의적인 도발로서 그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계속되는 핵전략자산 투입으로 하여 조선반도 정세 완화 과정은 취약해지고 그 직접적 반영으로 박두했던 북남 고위급회담이 중지된 것은 물론 다가오는 조미 수뇌상봉 전망에도 그늘이 드리우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 "미국이 진정 대화를 바란다면 핵 전략자산들을 끌어들여 조선반도 평화와 안전에 위협을 조성할 것이 아니라 세계평화를 위한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들에 긍정적으로 화답하는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