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년 흘렀지만…마르지 않은 눈물

메뉴열기 검색열기

38년 흘렀지만…마르지 않은 눈물

   
입력 2018-05-17 18:00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은 행방불명자 임옥환(당시 17세) 군의 모친이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