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감리위 밤새 설전… 김태한 "검증 마쳐 문제없다"

[ 김동욱 기자 east@ ] | 2018-05-17 18:00
금감원, 제재 정당성 입증 주력

삼바감리위 밤새 설전… 김태한 "검증 마쳐 문제없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집중 심리할 감리위원회가 17일 서울중앙청사에서 열렸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감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다 취재진에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분식회계 여부를 가려내기 위한 첫 번째 감리위원회에서는 금융감독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장을 청취하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다. 당초 금융위원회는 첫 감리위에 재판 방식인 대심제를 적용할 방침이었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차기 감리위때 시행키로 했다.

금융위는 1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회의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과 관련한 감리위를 개최했다.

이날 8명의 감리위원들은 먼저 금융위 16층 회의장에 모여 감리위 개최 전 1시간 여 동안 회의 진행방식 등을 논의 했다. 감리위는 김학수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이 위원장을 맡고 박정훈 금융위 자본시장국장, 박권추 금감원 회계전문심의위원, 한국공인회계사회 위탁감리위원장인 김광윤 아주대 교수가 당연직 위원으로 참여했다. 민간위원 자격으로는 임승철 금융위 법률자문관(검사 파견), 이한상 고려대 교수, 정도진 중앙대 교수, 이문영 덕성여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금감원 법무실 근무 경력이 있는 송창영 변호사는 동생이 삼성 계열사에 근무하고 있어 증선위에 회피 신청을 했고 신청이 수용돼 이번 감리위에서 배제됐다.

김학수 감리위원장은 "회의 기록을 위해 속기록을 작성한다"면서 "주요 안건 내용과 심의내용의 대외누설을 매우 엄중하게 취급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비밀유지 서약 위반 및 외부감사법 제9조상 비밀엄수 규정 위반에 따른 제재 대상이 될 수 있고 자본시장법상 금지하고 있는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 된다"면서 "대외누설에 책임이 있는 위원을 해촉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감리위원을 비롯해 참석자들의 휴대전화를 전부 수거한 채 진행됐다. 첫 감리위에서는 먼저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한 금감원 회계조사국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를 입증하고 제재의 정당성을 주장할 수 있는 근거와 주장들을 제시하며 2시간을 사용했다. 이에 맞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경영진과 변호인단은 자정이 넘는 시간까지 이번 사안이 과거 한국회계사회, 금감원 등으로부터 검증을 받은 것으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는 회의 참석 전 취재진들에 "상장 당시 금감원 등 여러 기관에서 검증을 받은 내용을 2018년에 다시 조사하는 충격스러운 상황"이라며 "관련 팩트가 변한 것은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김 대표는 "감리위와 증권선물위원회에서 결론을 내기 전인데 분식회계라고 언론에 공개한 데 대해서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오늘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혀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감리위는 당초, 당사자인 금감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두 참여해 공방을 벌이는 대심제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사안의 중대성과 자료의 방대함을 이유로 차기 감리위 부터 적용키로 했다. 또한 특정 위원을 지정해 전문검토를 요청하는 소위원회 활용 여부도 이날 삼성바이오측과 감사인의 의견진술을 듣고 추후 결정키로 했다.

김동욱기자 eas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