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된 `수`싸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밀당

[ 문혜원 기자 hmoon3@ ] | 2018-05-17 18:00
김문수 "함께할 수 있다" 언급
안철수 "단일화는 없다" 일축


시작된 `수`싸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밀당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와 "같이 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두 야권 후보의 단일화에 이목이 쏠렸다. 안 후보는 즉각 "단일화는 없다"고 받아쳤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공약발표 기자회견 직후 "안 후보 본인의 정치적 소신과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자유언론, 자유로운 신앙, 정당 활동에 대한 신념이 확실하다면 안 후보를 동지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가 안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두 후보의 단일화 문제는 당사자들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꾸준히 흘러나왔다. 두 후보는 줄곧 완주 의사를 밝히며 단일화 가능성을 부인해왔다.김 후보의 이날 발언은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서울시장 선거전 초반부터 압도적인 우위를 선점한 상황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로 '일대일' 경쟁구도를 만들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안 후보 측은 그동안 국정농단 사건으로 흩어진 중도·보수층의 표심을 끌어모아 대안세력이 되겠다는 전략인 만큼 한국당 후보와의 단일화는 어불성설이란 입장이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박 후보와 일대일로 대항하면 이길 수 있는 후보는 김 후보가 아니라 저"라며 반박했다. 이어 "시민분들에게 '누가 박 후보를 이길 수 있을 것인가. 과연 박원순 대 김문수로 된다면 김 후보가 이길 수 있는 것인가'를 물으면 백이면 백 다 아니라 말한다"며 "시민들이 보고 누가 이길 수 있는 후보인지 보고 판단해 표를 몰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 후보는 이날 민생공약을 일제히 발표하며 박 후보의 실정을 부각하는 데 집중했다. 김 후보는 버스·지하철 정류장과 공원 등에 현재 1만 개 정도 설치된 무선 공유기(AP)를 3만개로 확대하는 등 통신·교통비 절감 공약을 제시했다. 안 후보는 미세먼지와 여성 안전 대책 등이 담긴 공약을 발표했다.

문혜원기자 hmoon3@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