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라이덴랭킹` 2년 연속 국내 1위

[ 김지섭 기자 cloud50@ ] | 2018-05-17 18:00
네덜란드 발표 세계대학 평가
전체 52위…국내 유일 100위권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2018 라이덴랭킹'에서 2년 연속으로 국내 1위에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세계 순위는 52위로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100위 안에 들었다.

라이덴랭킹은 네덜란드 라이덴대학이 발표하는 세계대학 평가다. 대학의 연구력을 가늠할 수 있는 논문의 피인용 수로 순위를 매긴다.

대학 규모나 논문의 양, 평판도 등을 고려하는 다른 대학 평가와 달리 논문의 질을 분석한다.

랭킹 대상은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4년 동안 국제 논문을 1000편 이상 발표한 대학이며, 올해는 938개 대학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주요 기준은 전체 논문 중 피인용 수 상위 10% 논문의 비율이다. 한 대학이 4년간 발표한 전체 논문 중 피인용 수가 높은 논문이 얼마나 많은지 따져보는 것이다. 특히 공동 저술의 가중치를 조정한 순위를 중요하게 평가한다.

UNIST는 전체 논문 중 상위 10% 논문 비율이 15.2%를 나타내 국내 대학 순위 1위에 올랐다.

상위 1% 논문 비율에서도 국내 1위(1.3%)를 차지했다.

세계 순위는 미국 록펠러대가 전체 논문 중 상위 10% 논문 비율 31.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MIT(25.1%), 프린스턴대(22.5%), 스탠퍼드대(22.4%), 하버드대(22.1%) 순으로 집계됐다.

방인철 UNIST 기획처장은 "라이덴랭킹에서 2년 연속 우수한 평가를 받으면서 UNIST의 우수한 연구경쟁력이 더욱 확실히 입증됐다"며 "이러한 성과는 개교 초부터 연구의 질적 우수성을 강조해온 방향성이 옳다는 걸 방증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UNIST는 교원 승진과 영년직 임용 평가에 논문의 질적 요건을 강화하는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또 연구에만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각종 지원 시스템을 마련했다. 구성원들도 영향력이 큰 연구를 추구하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UNIST가 세계대학 평가에서 꾸준히 우수한 지표를 얻을 수 있는 비결은 교수들의 열정과 혁신적인 아이디어의 결과"라며 "연구에 매진하도록 전폭 지원해준 정부와 국회, 울산시, 울주군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지섭기자 cloud50@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