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롤러블’ㆍLG ‘투명’… 차세대 디스플레이 패널 총출동

[ 김은 기자 silverkim@ ] | 2018-05-22 12:20
롤러블 CID·투명 플렉서블 등
자동차·모바일 미래 기술 선봬


삼성 ‘롤러블’ㆍLG ‘투명’… 차세대 디스플레이 패널 총출동

SID 2018서 공개한 삼성디스플레이의 롤러블 정보안내디스플레이(CID·왼쪽) LG디스플레이의 77인치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각 사 제공


삼성 ‘롤러블’ㆍLG ‘투명’… 차세대 디스플레이 패널 총출동

SID 2018서 공개한 삼성디스플레이의 롤러블 정보안내디스플레이(CID·왼쪽) LG디스플레이의 77인치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각 사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은 기자]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22일부터 오는 26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SID 2018' 국제 디스플레이 전시회에 나란히 참가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을 대거 공개한다. 이번 행사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주관으로, 매년 세계 디스플레이 관련 학계·기업들이 첨단기술 연구논문을 발표하고 교류하는 권위 있는 국제 행사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행사 동안 둘둘 말 수 있는 롤러블 CID(정보안내디스플레이), S-커브드 CID, 화면이 깨지지 않는 스티어링휠 디스플레이, 무안경 3D 디스플레이 등 미래 자동차용 플렉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패널을 대거 선보였다. 롤러블 CID는 화면 크기를 9인치, 11.8인치, 14인치 등 3단계로 조절할 수 있고, 터치만으로 내비게이션과 음악 감상 등 다양한 기능을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게 설계했다. 6.22인치 크기의 언브레이커블 스티어링휠 디스플레이는 깨지지 않는 플렉시블 OLED 기판에 플라스틱 소재의 차세대 커버 윈도를 장착해 사고 발생 시 운전자가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했다. 또 스마트폰을 물속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아쿠아 센서'를 비롯해 디스플레이 패널에서 소리가 나는 'SoD(Sound on Display)', 8K 수준의 초고화질 해상도를 갖춘 65인치 LCD 패널 'QD 글라스' 등도 전시했다.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유어 라이프스타일'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OLED TV와 차세대 자동차·모바일용 디스플레이 등을 선보였다. 해외 첫 공개하는 77인치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는 지난해 국책과제를 통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UHD(3840×2160) 해상도에 투과율 40% 등의 첨단기술을 적용했다. 또 패널 자체에서 소리가 나오는 55인치·65인치 UHD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CSO)도 전시했다. 특히 65인치 제품은 이번 전시회에서 '올해의 디스플레이'로 선정됐다. 자동차 부문에서는 저온 다결정 실리콘(LTPS) 기술을 바탕으로 한 첨단 디스플레이를 대거 선보였다. LTPS 기술은 전자 이동성이 높고 전류 누설이 적어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에 적합하다. 기존 아날로그 차량 계기판을 대체할 수 있는 12.3인치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조수석용 16.2인치 디스플레이, 독자적 터치 기술인 '인터치'가 적용된 14.3인치 CID 등 차량용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LCD 탄생 50주년을 기념하는 별도 전시공간을 마련해 LCD 역사와 기술 발전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김은기자 silve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