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창출 `새 비즈모델 발굴` 관건… B2B 서비스부터 우선 진출할 듯

[ 김지영 기자 kjy@ ] | 2018-06-13 19:02
본격 5G 상용화까진 시간 필요
기업 대상 IoT 등 선탑재 예상
"장점 활용할 서비스 발굴 시급"


수익창출 `새 비즈모델 발굴` 관건… B2B 서비스부터 우선 진출할 듯




5G 주파수 경매 톺아보기
(하) 성공의 조건- 사업모델 어떻게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 경매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주파수 경매가 완료된 후 5G가 어떻게 구현될 지도 주목받고 있다. 5G 인프라 구축과 사업 모델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결국 5G의 성태는 5G 망에서 어떤 서비스들이 활용되느냐에 달렸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G 주파수 경매를 시작한다.

올 초부터 6개월 가까이 진행된 주파수 경매의 '결전'이자 5G 시대 성공을 위한 초석이 될 전망이다. 이에 이통3사는 막판 경매 전략을 다듬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경매의 최종 낙찰가가 4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각 이통사가 선택할 수 있는 경우의 수가 적어 경매 라운드가 예상보다 시들하더라도 최저입찰가격 합계가 3조2760억원인 만큼 사상 최대 경매 가격을 찍을 것이 확실하다.

주파수 경매에서 할당 대가가 확정되면 이통사들은 주파수 가격의 변동성이 줄어드는 만큼 인프라와 서비스에 대한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번 5G 주파수 경매가 매우 중요하다. 핵심 주파수인 3.5㎓ 대역에서 최대 용량인 100㎒를 확보하는 것뿐 만 아니라 과도한 비용 부담을 줄여야 5G 인프라 구축을 위해 투자할 수 있는 여지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간 이통사들은 주파수 경매 낙찰가, 사업 모델의 불확실성을 이유로 최근까지도 5G 네트워크 구축에 대한 설비투자 비용(CAPEX)을 가늠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실제로 이통사들이 내년 3월 5G를 상용화하기 위해 주파수 경매 시점을 전후로 해 장비 사업자 선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오는 12월 1일부터 경매로 낙찰받은 주파수를 사용할 수 있어 이통사들이 그 전에 장비 구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통사들은 이미 장비 제조사들에 5G 상용시스템 개발을 위한 제안요구서를 보내 기술력, 가격, 보안, 유지·보수 등 업체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 화웨이 4개 업체가 유력한 후보군으로 분류되고 있다. 5G 장비의 경우 삼성전자와 중국 화웨이가 초반 주도권 경쟁에 벌이는 상황이지만 후발 주자들의 공세도 만만치 않아 이들 간 이합집산 과정에서 논란이 벌어질 수도 있다.

과기정통부는 국산 5G 장비 업체, 이통 3사 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국산장비 경쟁력 강화와 5G 통신-장비- 단말로 이어지는 국산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 함께 진정한 5G 성공을 위해서 주파수를 사용해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새 사업모델을 찾아야 하는 것이 과제다. 5G가 소비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업에 접목될 수 있어 초기 사업 범위가 넓어졌지만 5G에서 운영될 서비스가 뚜렷하지 않은 게 사실이다.

5G용 인프라 구축하더라도 소비자가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의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업계는 5G의 경우 이동통신처럼 소비자 접점이 큰 서비스보다는 기업(B2B) 시장에 우선 적용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IPTV용 셋톱박스나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량 등 B2B 서비스에 먼저 탑재되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5G 특성인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을 십분 활용할 수 있는 핵심 서비스 발굴이 시급하다"며 "B2B 시장에 먼저 진입하고 요금제가 구체화하면 소비자 시장으로 가는 형태로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통사뿐 아니라 네트워크 장비 사업자들도 5G에 특화된 사업 모델을 구체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영기자 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