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40만원대 ‘Q7’ 출격… 중가폰 공략 가세

[ 심화영 기자 dorothy@ ] | 2018-06-13 15:42
LG, 40만원대 ‘Q7’ 출격… 중가폰 공략 가세

LG전자가 15일 프리미엄 디자인과 기능을 갖춘 중가형 Q시리즈 신작 LG Q7을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 LG Q7은 LG전자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ThinQ의 디자인과 편리한 기능들을 계승했다. 메모리를 늘린 LG Q7+(플러스)를 함께 선보여 선택의 폭도 넓힌다. LG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심화영 기자]올 여름 국내 중가폰 시장이 뜨거울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지난달 갤럭시 와이드3를 출시한 데 이어 LG전자가 Q7를 내놨다. 하반기 외산 중저가폰도 들어올 전망이다.

13일 LG전자는 중가형 스마트폰 Q시리즈 신작 'LG Q7'을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5일 전국 영업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 'U+Shop'에서 LG전자의 스마트폰 'Q7' 및 'Q7+'을 내놓는다. 두 모델의 출고가는 △Q7(3GB·32GB)이 49만5000원 △Q7+(4GB·64GB)가 57만2000원으로 'U+Shop'에서 구매할 시 선착순으로 BTS앨범·BTS스마트 케이스 등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작년 하반기부터 Q6, Q7을 내놓으며 중가폰 시장 공략에 나섰다. 지문 인식 버튼에 손가락을 갖다 대는 것만으로 셀카를 찍거나 화면을 캡처할 수 있는 '핑커 터치', 고속충전을 지원하는 USB C타입 포트 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급 기능을 탑재했다.

LG전자는 이달 초 LG Q7의 유럽 출시에 이어 이번 한국 출시를 기점으로 아시아,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등 글로벌 시장에 LG Q7을 확대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측은 "한국과 미국처럼 유럽만 해도 프리미엄폰만 선호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중가폰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업체들도 하반기 국내시장에서 중저가폰 출시를 준비 중이다. 중국 샤오미는 휴대전화 유통업체 지모비코리아를 통해 홍미노트5를 다음 달 초 알뜰폰과 자급제 유통채널 등을 통해 발매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 1위 스마트폰 업체인 화웨이 역시 중저가폰을 국내 시장에 자급제 채널 등을 통해 출시하는 것을 고려 중이다. 그동안 화웨이가 국내에서 취했던 전략으로 볼 때 글로벌 시장에서는 이미 출시된 제품일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외산 휴대폰의 비중은 10%미만"이라면서 "사후서비스(AS) 인프라와 브랜드 파워가 아직 취약하다"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구독 신청: 02-3701-5500




DT Main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