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패 충격 덮친 홍준표·유승민

[ 문혜원 기자 hmoon3@ ] | 2018-06-14 15:45
책임지고 당 대표직 사퇴 밝혀
안철수는 정치적 거취 말 아껴


참패 충격 덮친 홍준표·유승민

6·13 지방선거 참패로 보수야당 지도부가 잇달아 사퇴하고 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며 고개를 떨구고 있다(왼쪽).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같은 날 여의도 당사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엘리베이터를 탄 채 침묵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참패의 충격파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를 덮쳤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4일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 대표들의 사퇴로 야당이 지방선거 참패의 후유증을 회복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당 대표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하지만 홍 대표의 사퇴를 시작으로 차기 당권 주자들이 난립하며 혼란이 가중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당내에선 홍 대표가 조기 전대에 다시 출마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대표에 대해 "스스로가 대권에 대한 욕망을 가지고 있는 무서운 분"이라며 "사퇴는 하지만 다음 전당대회를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유 전 공동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보수정당의 재편 가능성에 대해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그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에 그친 안철수 전 후보는 향후 정치적 거취에 대해서 말을 아끼고 있다. 그는 이날 캠프 해단식에서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고 숙고하겠다"고만 했다. 안 후보는 이번 주말 미국으로 출국해 딸 설희 씨의 박사학위 수여식에 참석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바른미래당 내부에선 안 전 후보가 이번 선거 참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안 후보의 그간 행적으로 보면 일단 기회를 본 뒤 다시 당권을 잡으려 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번 선거로 이미지가 너무 크게 훼손돼 제기가 가능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문혜원기자 hmoon3@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