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북회담, 엄청난 가치… 적극지지"

[ 박미영 기자 mypark@ ] | 2018-06-14 15:06
폼페이오 "북한의 비핵화 주도적 역할해 달라"
미 국무장관, 청와대 예방


문 대통령 "미북회담, 엄청난 가치… 적극지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 환히 웃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이번 미북정상회담은 엄청난 가치가 있는 역사적 위업"이라고 평가했다.

전날 방한한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6·12 미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문 대통령과 2차 미북회담 준비 등 '포스트 미북정상회담'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청와대를 찾았다. 미북협상을 총지휘해온 폼페이오 장관의 북핵 문제 관련 공식 외교 일정은 싱가포르 회담 이후 한국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미북정상회담의 합의 사항을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후 "일부 전문가들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낮게 평가하는 것은 '민심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그 의지는 굉장히 빠르게, 그리고 크게 뭔가를 이뤄내고 싶어 하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을 접견한 후 한미일 3국 외교장관과의 회담을 가졌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이 회담을 위해 방한했으며 문 대통령도 접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해 "생산적이고 진지한 비핵화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있다"며 "이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훈련은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전날 "대규모 연합훈련은 중단하겠지만 통상 훈련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백악관은 14일(현지시간) 오는 8월로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중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 목표와 시간표에 변함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그는 '6·12 미북공동성명'에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담기지 않은 데 대해 "완전한(Complete)이란 말은 검증 가능한(Verifiable)과 불가역적(Irreversible)이란 말을 아우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인 2020년 말까지 주요 비핵화가 달성되길 바란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빠른 비핵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할 것으로 우리는 믿는다"고 덧붙였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