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산운용, `현대뉴현대그룹플러스펀드` 재정비해 출시

[ 김민수 기자 minsu@ ] | 2018-06-14 17:26
현대자산운용은 '현대뉴현대그룹플러스증권투자신탁1호[주식]'(이하 뉴현대그룹플러스펀드)를 재정비해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뉴현대그룹플러스펀드는 현대자산운용이 2009년부터 운용해오던 '현대그룹플러스펀드'의 운용전략을 재정비하고 펀드명을 변경해 출시한 상품이다.
기존 상품의 투자 포트폴리오가 범현대그룹 중심으로 한정돼 있었다면 뉴현대그룹플러스펀드는 여기에 구조적 성장주를 발굴·투자하는 방향으로 운용 범위를 확대했다.

현대자산운용 관계자는 "최근 남북관계가 빠르게 개선되며 대북 관련 사업권과 경제협력 경험을 가지고 있는 범현대그룹 관련 기업들의 수혜가 예상되고 투자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 펀드는 범현대그룹 관련 주식에 60% 이상을 투자하고, 추가적인 수익 창출과 운용 안정성 확보를 위해 구조적 성장주에도 40% 이내에서 투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펀드 운용은 김경윤 현대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 이사가 담당한다.
김 이사는 "오랫동안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었던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되며 새로운 경협시대가 열리고 있다"면서 "향후 수혜가 예상되는 범현대그룹 기업들에 대한 투자와 함께 경협 관련 기업과 4차산업혁명 관련 주식 등 성장주에도 분산 투자해 초과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현대그룹플러스펀드는 광주은행과 KB국민은행, IBK기업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KB증권 등 30여개 판매사에서 가입할 수 있다.

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