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서 살아난 잠룡들… 박원순·이재명·김경수 `대권 발판`

[ 김미경 기자 the13ook@ ] | 2018-06-14 01:00
김, 경남 첫 민주 지방정부 쾌거
박, 3선 서울시장 존재감 드러내
이, 스캔들 속에도 대세론 입증


악재서 살아난 잠룡들… 박원순·이재명·김경수 `대권 발판`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광역단체장 후보들이 대권 잠룡으로 떠올랐다.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왼쪽부터)·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당선이 유력시되자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당선자가 6·13 지방선거를 통해 '대선 잠룡' 반열에 올랐다. 김 당선자는 보수 텃밭인 경남에서 첫 민주당 지방정부의 포문을 열었다.

첫 3선 서울시장 도전에 성공한 민주당의 박원순 당선자와 '욕설 파문', '여배우 스캔들' 등 각종 악재를 딛고 일어선 이재명 민주당 경기지사 당선자의 존재감도 커졌다.

13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치른 제7회 지방선거는 일찌감치 여당인 민주당의 압승이 예고돼 뻔한 결말이 보였던 선거였다. 하지만 다소 싱거웠던 대결 속에서도 값진 결과를 얻은 후보들은 차기·차차기 대권 주자로서 잠재력을 인정받게 됐다.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승부처는 경남이었다. '국지전'이었던 경남지사 선거를 '전국구' 대결로 만든 것은 김 당선자다. '친문(친문재인계)' 대표주자인 김 당선자는 보수 일변도였던 경남지역 판도를 뒤집을 수 있는 막강 에이스로 지방선거에 등장했다. 오랜 기간 경남에서 터줏대감 노릇을 해온 자유한국당은 김 당선자의 맞수로 전 경남지사를 지낸 김태호 후보를 택했다. 경남지사 선거를 좌지우지했던 변수는 일명 '드루킹 댓글여론조작' 사건이다. 김 당선자는 드루킹과 연루돼 있다는 의혹을 받으며 지방선거 출마 자체가 어그러질 뻔한 위기를 겪었다. 김 당선자는 지방선거 본선에서 예상 밖의 선전을 하며 값진 승리를 거뒀다. 김 당선자가 앞으로 본격화할 드루킹 특검 수사까지 무사히 통과한다면 전화위복으로 당내에서도 상당한 위상을 갖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차기 또는 차차기 대권 주자로 급부상할 가능성도 커졌다.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자는 역대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3선 서울시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재선 도전이었던 2014년 6·4 선거의 경우 당과 거리를 두며 '나홀로 유세'를 펼쳤던 것과 달리 박 당선자는 이번 선거에서 대대적인 당의 지원을 등에 업었다. 매머드급 선거캠프를 출범하며 당내 세력확보도 탄탄히 했다. 박 당선자는 지난 19대 대선에서는 당내 경선에서도 두각을 보이지 못했다.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대선은 내 머릿속에 없다"고 말해 대선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은 것으로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서울시장 지방선거에서 우세한 존재감을 보인 만큼 잠룡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자는 가장 파란만장한 선거를 치렀다. 선거 막판까지 이어진 각종 악재로 이미지에 큰 흠집을 내며 발목이 잡히는 듯했으나 '이재명 대세론'을 입증하면서 잠룡 발판을 만들어냈다. 다만 스캔들 파장이 법적 공방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이를 극복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여당의 압승으로 잠룡 후보는 대부분 민주당 쪽에서 채워졌다. 야당에서는 한국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원희룡 제주지사 당선자의 활약이 관심을 모은다. 유일한 무소속 광역단체장이 된 원 당선자는 야권에서 입지가 커질 전망이다. 원 당선자와 함께 보수진영의 '잠룡'으로 분류됐던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는 재선 실패로 잠룡 후보에서 이탈했다. 원 당선자의 행보에 대해서는 무소속 잔류와 민주당 또는 야당 합류 등 여러 가지 전망이 나온다. 원 당선자는 당선 직후 당분간 무소속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보수 괴멸 우려 속에서 서울시장 선거 2위를 차지한 김문수 한국당 후보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를 따돌리고 겨우 체면치레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