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복수혈전`… 12년만에 완패 설욕

[ 김미경 기자 the13ook@ ] | 2018-06-14 01:02
TK만 내주고 14곳 싹쓸이 압승
전북만 승리 2006년 참패 되갚아


13일 치른 제7회 지방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의 대승이라는 초강력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나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14일 0시 기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민주당이 14곳을 거머쥐고 있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2곳을 가져가는 데 그쳤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최대 승부처이자 민주당이 화력을 집중했던 부산·경남·울산 등에서 모두 승리했고, 수도권인 서울·인천·경기도 한국당에 완승했다.

역대 선거와 비교하면 2014년 제6회 지방선거는 수치상으로 민주당과 한국당의 무승부였다. 당시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은 서울·광주·대전·세종·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 등 광역단체장 9곳, 새누리당(현 한국당)은 부산·대구·인천·울산·경기·경북·경남·제주 등 8곳에서 당선됐다. 하지만 지방선거 직전 발생한 세월호 참사와 박근혜 정부의 무능 심판론을 앞세웠던 민주당으로서는 아쉬운 성적표였다. 당시 선거 결과에 대해서 민심은 무능력한 여당(새누리당)에 책임을 묻는 동시에, 시류에 편승해 반사이익을 노렸던 야당(새정치민주연합)에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는 분석이 우세했다. 2010년 제5회 지방선거는 민주당 7곳, 한나라당 6곳, 자유선진당 1곳, 무소속 2곳으로 갈렸다.


특히 지난 2006년 제4회 지방선거는 이번 지방선거와 데칼코마니처럼 닮아있다.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현 민주당)은 전북 1곳만 승리하고, 12곳을 한나라당(현 한국당)에 내줬다. 한마디로 열린우리당의 참패, 한나라당의 대승이었다. 이번 선거와 결과적으로는 정반대지만, 쏠림 현상은 매우 비슷하다. 당시 기초단체장 선거도 한나라당이 전체 230곳 중 155곳을 석권했고, 열린우리당은 19곳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올해 6·13 지방선거로 12년 만에 민주당이 한국당에 완벽한 설욕전을 한 셈이다.

이춘석 민주당 사무총장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예전 새누리당이 2006년에 거둔 성과만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승리를 예견했다. 반면, 이번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한국당은 2006년 선거 이후 열린우리당의 전철을 따라갈 가능성이 크다.

당시 열린우리당은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총사퇴한 뒤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