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받은 국정동력…청와대 부분개각 간다

[ 박미영 기자 mypark@ ] | 2018-06-14 01:02
부처평가 최저점 4개부처 대상
8월 민주당 전당대회도 기폭제
비서관 공석 4곳 교체 가능성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압승을 거두면서 집권 2년 차 문재인 정부 국정 운영에 탄탄한 동력이 확보됐다. 문재인 정부는 지방선거 출마로 인해 공석이 된 장관 자리를 채우고 국정을 쇄신하는 차원에서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청와대 비서실도 지방선거 출마로 상당 부분 비어있어 개편이 불가피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달 "장관들에 대한 지난 1년간의 평가를 마쳤다"며 개각 가능성을 시사했다. 청와대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지방선거가 끝난 만큼 개각과 조직개편은 시간 문제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장관급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자리가 비어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김영록 전 장관과 이용섭 전 부위원장은 각각 전남지사와 광주시장에 당선됐다. 이 자리를 채우는 명분으로 부분 개각이 예상되는데, 부처평가에서 최저점을 받은 환경부, 교육부, 법무부, 국방부 등이 교체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환경부는 재활용쓰레기 대란, 교육부는 대학 입시제도 혼선, 법무부는 가상화폐 과잉 대응, 국방부는 잦은 말실수로 논란이 됐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가 높은 상황이지만 일부 정책 혼선과 부작용에 따른 일부 부처가 비판을 받고 있는 만큼 정부 쇄신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개각은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8월로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도 개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당 대표 후보군에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는 게 민주당 관계자의 전언이다.

개각과 함께 청와대 비서실도 개편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에서는 지방선거 출마로 인해 비서관 자리 40여 곳 중 5곳 이상이 비어있다. 청와대는 현재 업무 평가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석급 인사 개편도 예상해볼 수 있는데 그동안 야당으로부터 '공격'의 대상이 됐던 조국 민정 수석(인사 검증 부실 논란·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이나 홍장표 경제수석(김동연 부총리와의 갈등설)등이 거론된다.

조 수석이나 홍 수석의 경우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가능성이 희박해 예상 밖의 수석이 대상이 될 수도 있다.

또 지근거리 사람에 대해 무한 신뢰를 갖고 있는 문 대통령의 스타일상 수석 교체 가능성은 매우 낮다. 비서관과 행정관급에서는 상당한 폭의 인사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방선거 출마를 이유로 사직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는 박수현 전 대변인, 문대림 전 제도개선비서관, 황태규 전 균형발전비서관, 은수미 여성가족 비서관 등 총 5곳이다. 이 중 대변인 자리는 이미 채워져 네 자리가 비어있다. 행정관 자리도 10곳 공석인 상태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