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티빙 "넷플릭스 글로벌 대항마 나야 나"

[ 김지영 기자 kjy@ ] | 2018-06-14 18:00
CJ E&M 해외 겨냥 OTT 도전
오늘 한일합작 프로젝트 첫선
"실시간방송·예능 콘텐츠 특화"


글로벌 티빙 "넷플릭스 글로벌 대항마 나야 나"

글로벌 티빙 앱 구동 화면 CJ E&M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넷플릭스가 국내 시장에 본격 진출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가운데 CJ E&M이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섰다.


CJ E&M은 세계 시청자들이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글로벌 티빙'을 지난 11일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콘텐츠 사업자가 실시간 방송 디지털서비스를 전 세계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티빙에서 처음 선보일 콘텐츠는 Mnet(엠넷)의 한일합작 글로벌 아이돌 프로젝트 '프로듀스48'이다. 이 프로그램은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간)에 볼 수 있다.

'글로벌 티빙'은 기존 콘텐츠 해외사업의 한계로 지적돼왔던 국가별 콘텐츠 유통 시차, 해외 플랫폼 대상 콘텐츠 일회성 판매에 따른 사업효과 약화 등을 극복하기 위한 '콘텐츠+플랫폼 융합 글로벌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넷플릭스가 강력한 플랫폼 파워를 바탕으로 오리지널 콘텐츠로 사업효과를 극대화하는 가운데 실시간 방송, 예능 콘텐츠 중심으로 차별화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엠넷의 한일합작 글로벌 아이돌 프로젝트 '프로듀스 48'을 통해 세계 시청자들이 참가자들의 성장 과정을 실시간으로 지켜볼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선보일 한-일 프로젝트 걸그룹은 '글로벌 티빙'을 통해 우선적으로 형성된 팬덤을 토대로 글로벌 음악 시장에 바로 진입할 수 있는 동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CJ E&M 과 CJ오쇼핑의 합병으로 오는 7월 1일 출범될 합병법인의 콘텐츠 커머스 역량을 활용해 '글로벌 티빙'에 유입되는 전 세계 한류 팬을 대상으로 '프로듀스 48' 굿즈 판매 등 커머스 기능도 도입할 예정이다.

이밖에 출연자 세부 프로필 및 직캠 등 방송 주요 클립 영상, 사용자들의 실시간 채팅이 가능한 라이브 챗(Live Chat) 기능, '프로듀스 48'의 부가 콘텐츠가 포함될 라이브 캐스트(Live Cast) 등 사용자 참여 콘텐츠 또한 제공된다.

CJ E&M 관계자는 "'글로벌 티빙'은 기존 해외 콘텐츠 유통 프로세스에 따른 한계를 넘어 전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콘텐츠와 플랫폼을 융합한 전략을 발굴할 수 있는 기회로, 금번 프로젝트의 성과와 경험을 분석해 향후 CJ E&M 콘텐츠의 새로운 글로벌 OTT 유통 모델을 수립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프로듀스 48'과 같은 파급력 있는 콘텐츠와 글로벌 디지털 서비스를 융합해 CJ E&M이 전 세계적으로 구축해 온 팬덤을 기반으로 전 세계 흥행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지영기자 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