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문 대통령 "대통령 친인척 감시하라" ...하반기 지방정부 의회 감찰도

박미영 기자   mypark@
입력 2018-06-18 18:50
[디지털타임스 박미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대통령 친인척 등 특수관계인에 대해 민정수석실에서 열심히 감시하고 조국 민정수석이 청와대와 정부 감찰에서 악역을 맡아달라"고 주문했다. 또 "지방권력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 수석의 '문재인 정부 2기 국정운영 위험요소 및 대응 방안' 보고를 듣고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선거 결과에 자만하지 말고 새로운 각오로 국민의 기대에 맞게, 유능함으로 성과를 보이자"고도 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6·13 지방선거 압승 이후 당·정·청과 지방권력이 승리감에 도취해 기강이 해이해지는 것을 경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수석은 이날 회의에서 "지방선거 승리 이후 새로 구성될 지방정부의 부정부패 현상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미 2차 반부패정책협의회 통해서 토착비리를 근절키로 한 바 있는데 그 연장선에서 올해 하반기에 지방정부와 지방의회를 상대로 감찰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감찰 대상은 이번 선거로 새로 바뀐 지방정부와 지방의회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