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안경식기자 ┗ [카드뉴스] 빛 좋은 국공립유치원

[카드뉴스]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 안경식 기자 redbow@ ] | 2018-07-13 14:15
[카드뉴스]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카드뉴스]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카드뉴스]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카드뉴스]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카드뉴스]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기획: 안경식
디자인: 최지원
사진: 이슬기


1. 미운 4살, 무반응 전략

미운 4살이란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죠. 자아가 형성되면서 자연스럽게 고집이 늘어납니다. 이때 훈육의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2. 부모가 화가 났을 때

부모가 지나치게 화가 난 경우 아이와 논쟁은 불필요합니다. 서로 상처를 주기 쉬워요.

차라리 장소를 피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분위기를 환기할 수 있어요.




3. 비속어를 사용할 때

아이가 비속어나 유행어를 사용하는 경우 부모가 심하게 반응하면, 아이는 오히려 재밌어할 수 있어요.

이때는 짧게 '그런 말은 쓰면 안 돼'라고 말하고 무심하게 행동하는 게 좋습니다.



4. 아이가 떼를 부릴 때

아이가 부모와의 약속을 어기고 비합리적인 떼를 부린다면 아이의 행동에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자리를 피하는 등 무반응 전략을 고민해볼 수 있어요.



5. 무반응의 의미

무반응이라는 뜻은 한 마디도 하지 말라는 뜻이 아닙니다.

짧은 말로 단호하게 언급하고 분위기를 부모 중심으로 형성하는 것입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mama 2018 워너원, `MAMA에 빠질 수 없는 소년들` [2018 마마]
  • mama 2018 지수, `언제나 멋짐` [2018 마마]
  • mama 2018 배우 김유리, `드레스 여신` [2018 마마]
  • mama 2018 강승현, `런웨이처럼` [2018 마마]
  • mama 2018 아이즈원, `MAMA에 뜬 천사들` [2018 마마]
  • mama 2018 김소현, `심쿵 하트` [2018 마마]
  • mama 2018 네이처, `매력 넘치는 신인 아이돌` [2018 마마]
  • mama 2018 이기우, `매력 있는 키다리 아저씨` [2018 마마]
  • mama 2018 오렌지, `베트남에서 온 가수` [2018 마마]
  • mama 2018 더 토이즈, `한국 하트 어려워요` [2018 마마]
  • mama 2018 마리온 조라, `한국에서 배운 하트` [2018 마마]
  • mama 2018 딘 팅, `대륙의 스타` [2018 마마]
  • mama 2018 정해인, `팬들 향한 심쿵 하트` [2018 마마]
  • mama 2018 배윤영, `파격 드레스` [2018 마마]
  • mama 2018 빈첸, `화제의 고등래퍼` [2018 마마]
  • mama 2018 이달의 소녀, `사랑스러운 소녀들` [2018 마마]
  • mama 2018 김동한, `귀엽고 섹시하게` [2018 마마]
  • mama 2018 다이아 정채연, `오늘은 시상자` [2018 마마]
  • mama 2018 (여자)아이들, `아찔한 아이들` [2018 마마]
  • mama 2018 형섭X의웅, `같은 듯 다른 듯` [2018 마마]
  • mama 2018 프로미스나인, `조심스러운 입장` [2018 마마]
  • 우정원 `맥스큐 표지, 뭘 입어야 더 섹시할까요?`
  • 머슬마니아 우정원, 미모 끝판왕
  • 머슬마니아 우정원, 당당한 포즈
  • 머슬마니아 우정원, 완벽한 대문자 S라인
  • 우정원 `맥스큐 표지 촬영 중, 더 예뻐지는 중입니다`
  • 머슬마니아 우정원, 8등신 각선미
  • 머슬마니아 우정원, 빛나는 꿀벅지
  • 머슬마니아 우정원, 숨막히는 뒤태
  • 윤다연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미디움 3위 수상했어요"
  • 류세비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쇼트 3위 수상했어요"
  • 박현진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톨 1위 수상했어요"
  • 김소영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톨 3위 수상했어요"
  • 김근혜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미디움 4위 수상했어요"
  • 제봉규, "두 주먹 가슴 폭에 불끈 모아"
  • 박준규, "얼굴 만큼 값진 몸매"
  • 정호택, "난 얼짱 몸짱 선수"
  • 김재욱 "이것이 바로 한국 남자의 힘!"
  • 황혜민 선수, "제 환상적인 포즈 어때요?"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