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전남신용보증재단, 지역 소상공인 금융지원 MOU 체결

[ 조은국 기자 ceg4204@ ] | 2018-09-14 21:15
광주은행-전남신용보증재단, 지역 소상공인 금융지원 MOU 체결

14일 전라남도 순천시 전남신용보증재단에서 진행된 '지역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최형천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장수연 광주은행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은 전남신용보증재단과 '상생발전을 위한 지역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광주은행은 전남신용보증재단에 7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전남신용보증재단은 이를 재원으로 총 84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한다.
최근 조선업의 불황으로 인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목포와 영암이 해남과 함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이에 양 기관은 재단 또는 광주은행의 추천을 받은 전라남도 소재 소기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출연 보증은 업체당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고, 대출기간은 5년 이내다.
또 이용자가 부담하는 보증비율은 신용등급과 상관없이 5000만원 이하는 100%로 우대적용하고, 대출 금리도 최대 0.7%포인트까지 특별 우대한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경기침체 및 고용, 산업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소기업, 소상공인들에게 자금지원을 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금융지원으로 지역 대표 은행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은국기자 ceg420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