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붙은 스마트팜… 2년새 4배나 많아졌다

[ 이경탁 기자 kt87@ ] | 2018-10-01 18:47
정보통신 인프라·기술력 활용
식량 주권·안전한 먹거리 확보
"사후 관리에 정책 집중해야"
무분별한 확산 경계 목소리도


탄력붙은 스마트팜… 2년새 4배나 많아졌다

스마트폰으로 관리되는 포도농장. 맛 좋은 포도로 유명한 경기 화성시 송산면 상신리에서 30년째 포도농사를 짓고 있는 진대희(60) 씨가 지난 2월 스마트팜을 도입한 온실에서 스마트폰으로 온실을 제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탄력붙은 스마트팜… 2년새 4배나 많아졌다



국내 스마트팜 확산 속도에 탄력이 붙고 있다. 앞선 정보통신 인프라와 기술력을 활용해 식량 주권과 안전한 먹거리를 지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토대가 될 전망이다.
1일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에 따르면, 국내 축산 스마트팜 숫자가 2015년 186개에서 지난해 기준 790개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4년부터 정부의 다양한 정책·사업 추진을 통해 스마트팜 도입 농가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스마트팜은 농사 기술에 ICT를 접목해 만들어진 지능화된 농장을 말한다.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해 농작물 재배 시설의 온도·습도·햇볕량·이산화탄소·토양 등을 측정 분석하고 제어 장치를 구동해 농작물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한다.

이미 이스라엘, 네덜란드 등이 스마트팜 기술을 통해 농업생산성을 극대화, 전통적 농업국가 보다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산업화 이전에는 전통적 농업 국가였지만 농업 규모와 상품의 질 등에서 경쟁력이 추락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도 노동력 중심의 전통 영농의 한계를 탈피하고, 지속가능한 농업의 해법으로 스마트팜 확산을 추진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팜 기술수준은 현재 세계 5위권 수준으로, 정부와 각 지자체를 중심으로 스마트팜 단지조성이 활기를 띠고 있다.
정부는 '혁신성장 8대과제'로 추진되는 스마트팜혁신밸리 공모사업에 경상북도를 조성지로 선정했다. 약 100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1600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 단지는 오는 2021년 까지 경북 상주시 사벌면 일대에 50.5㏊의 생산단지와 경영실습을 위한 임대형 스마트팜, 청년농업인 보육센터, 스마트팜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산지유통센터, 공공주택 등으로 구성된다. 스마트팜 생산단지에는 상주 시내 농업법인과 작목반 6곳이 참여한다. 재배 품목은 토마토 딸기 멜론 포도와 피클용 오이 등이다.

경남 거제시에는 민자 3052억원 규모의 스마트팜 시티인 '미미팜시티'가 2021년까지 들어선다. 사등면 오량리 일대에 대규모의 귀농·귀촌인들을 위한 아파트단지, 문화 관광시설 및 첨단 스마트팜 재배단지로 새롭게 조성된다.

한편 일각에서는 무분별한 스마트팜 인프라 확산에 경계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정부 차원의 스마트팜 확산사업이 5년 차에 접어들었다"면서 "인프라 확대도 중요하지만 스마트팜 농가의 사후관리에 정책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