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회장, 판토스 지분 매각… LG 일감 몰아주기 해소 속도

박정일기자 ┗ 삼성전자 뿐인 韓… 12개 기업 키운 中

구광모 회장, 판토스 지분 매각… LG 일감 몰아주기 해소 속도

[ 박정일 기자 comja77@ ] | 2018-10-04 20:49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LG그룹이 서브원의 소모성 자재 구매대행(MRO) 사업 분할에 이어 종합물류 계열사 판토스의 오너 보유 지분을 정리하기로 했다. 경영 투명성을 높이면서 동시에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풀이된다.


LG는 구광모 LG 회장 등 LG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물류계열사 판토스 지분 전량 19.9%(39만8000주)를 미래에셋대우에 매각키로 하고 구체적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4일 밝혔다.
판토스는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해 최대주주이고, 구 회장(7.5%) 등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이 19.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LG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지주회사인 LG와 LG상사, 판토스로 이어지는 출자구조로 단순화 해, 지배구조와 경영투명성을 높이는 데 대한 국민의 눈높이에 적극적으로 부응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조치로 구 대표를 비롯한 LG 특수 관계인들의 판토스 지분율 19.9%는 공정거래법상 대기업 비상장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 규제기준인 20%에는 못 미치지만, 이와 관련한 논란 자체도 해소했다"고 덧붙였다.
판토스는 앞으로 국내 물류기업 중 최대인 349개의 해외 네트워크와 통합물류관리 IT 솔루션을 바탕으로 글로벌 물류 시장에서 지속 성장해 기업 가치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한편 LG 측은 보유한 LG CNS의 지분 85%에 대해서는 매각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