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국감] 이효성 "중간광고 허용 등 지상파 어려움 타개 검토"

[ 정예린 기자 yeslin@ ] | 2018-10-11 14:24
[방통위국감] 이효성 "중간광고 허용 등 지상파 어려움 타개 검토"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연합뉴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사진)이 중간광고 허용 등 지상파 방송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지상파 방송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중간광고 허용을 포함해 현재 지상파 방송의 어려움을 타개할 수 있는 방안들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한 KBS 수신료를 합리화 할 필요도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수신료를 프로그램 제작에 전적으로 사용하고 수신료 사용에 대한 감독을 철저히 받겠다는 자세가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대로라면 향후 15년, 20년까지 지상파 방송은 버틸 수 없다. 6개월 안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하라"는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의 요구에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 지원방안을 시급히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