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 생기원 공동연구 성과… 스마트폰용 햅틱패드 개발

[ 안경애 기자 naturean@ ] | 2018-10-11 16:30
KIST - 생기원 공동연구 성과… 스마트폰용 햅틱패드 개발

KIST 연구자가 모양에 맞는 촉감이 전달되는 스마트폰용 촉감제시 기술을 시연해보고 있다. KIST 제공

KIST - 생기원 공동연구 성과… 스마트폰용 햅틱패드 개발

강성철 KIST 책임연구원

KIST - 생기원 공동연구 성과… 스마트폰용 햅틱패드 개발

양기훈 생기원 수석연구원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 내에 소수의 구동장치를 내장하는 것만으로 사용자가 힘, 진동, 패턴 등 가상의 촉감을 느끼게 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의료로봇연구단 강성철 박사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KITECH) 로봇연구그룹 양기훈 박사팀은 선형 진동모터 12개로 된 구동장치와 촉감착각 기술을 결합, 손바닥으로 각종 촉감을 느끼게 하는 스마트폰용 햅틱패드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촉감 디스플레이는 힘, 진동 패턴 등을 이용해 가상의 촉감을 느끼게 하는 기술로 휴대폰, 컴퓨터, 의료, 재활 분야에서 지속해서 연구되고 있다. 연구진은 사람의 손바닥이 갖는 촉감 해상도 한계 때문에 나타나는 촉감착각 현상을 응용, 적은 수의 구동장치로 인접한 구동장치 간 자극 세기와 타이밍을 조절해 고해상도의 촉감 움직임과 방향성을 제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렇게 만든 촉각패드는 스마트폰과 결합해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시각장애인과 일반인들에게 촉감으로 방향을 알려주는 내비게이션을 구현할 수 있고, 게임 등과 연동하면 정보전달이나 음악과 함께 진동 등 촉각 자극도 전달할 수 있다. 스마트워치 등에 촉감 기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적용할 수도 있다.


강성철 박사는 "촉감착각, 열착각 등 다양한 정신물리학적 착각현상을 활용하면 더 효과적이고 경제적인 촉감 디스플레이 기술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를 공학적으로 이용하면 원거리에 있는 상대방의 촉감과 체온을 느낄 수 있는 '휴먼-터치 인터페이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산업정보학 분야 국제학술지 '산업정보학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