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이력 관리 수산물 고작 0.4%...`수산물이력제` 지지부진

[ 황병서 기자 bshwang@ ] | 2018-10-11 15:10
최근 횟감용 활어의 원산지 둔갑이 문제가 되는 등 수산물에 대한 투명한 유통 이력 관리를 골자로 하는 '수산물이력제'가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7 수산물이력제 참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력제에 참여한 품목은 미역·참조기·고등어·갈치 등 25개로 약 8108톤의 물량에 수산물이력번호가 표시됐다.
이는 당해연도 참여 품목의 총 생산량인 201만8626톤과 비교하면 고작 0.4%에 불과하다. 수산식품 1000개중 4개만 이력번호를 표시한 셈이다. 농산물이력제의 2016년 인증재배면적이 전체 면적 대비 5.4%를 차지한 것과 비교해 봐도 매우 낮은 수치다.

또 수산물이력제를 아는 사람보다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해수부가 최근 4년간 매년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수산물 이력제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인지도는 매년 27.3~39.7%에 그쳤다. 10명 중 6~7명은 모른다는 뜻이다.

모르는 소비자가 더 많아 참여생산자와 참여업체도 줄어들었다. 2016년 7066명이었던 참여자는 지난해 149명이 줄어 6917명으로 떨어졌다.



박완주 의원은 "해양수산부가 유통경로 투명화를 위해 수산물 이력제 정착에 힘써야한다"며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고 생산자 단체의 애로사항을 수렴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수부는 지난 2008년 수산물 유통관리법 제27조에 근거해 수산물 이력제를 도입했다. 수산물 안전사고 발생 시 유통경로를 추적해 원인을 규명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조치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유통이력 관리 수산물 고작 0.4%...`수산물이력제` 지지부진

수산물 이력제 참여 현황. 박완주 의원실 제공



유통이력 관리 수산물 고작 0.4%...`수산물이력제` 지지부진

연도별 참여생산자 및 참여 업체. 박완주 의원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