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이틀연속 1위…한지민 `미쓰백` 3위 출발

김광태기자 ┗ 韓출신 佛의원 "트럼프는 치매 걸린 멍청이"

`암수살인` 이틀연속 1위…한지민 `미쓰백` 3위 출발

[ 김광태 기자 ktkim@ ] | 2018-10-12 08:55
`암수살인` 이틀연속 1위…한지민 `미쓰백` 3위 출발

암수살인[쇼박스 제공]

영화 '베놈'을 제친 '암수살인'이 이틀연속 1위를 지켰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김윤석 이지훈이 주연한 이 영화는 전날 8만6050명을 모으며 이틀째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 수는 228만868명으로 증가했다. 마블 영화 '베놈'은 6만8128명이 관람해 2위에 올랐다.
이날 오전 7시 30분 현재 실시간 예매율은 '베놈'이 24.6%, '암수살인'이 22.9%이다. 이번 주말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11일 개봉한 '미쓰백'은 3위로 출발했다. 한지민의 변신이 돋보이는 '미쓰백'은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은 여인이 학대받는 어린 소녀를 지켜주기로 결심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이야기다.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주연한 '스타 이즈 본'은 4위를 기록했다.

'안시성'은 신작 개봉과 함께 5위로 밀려났다. 누적 관객 수는 528만116명이다.

이밖에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6위), 로맨스 영화 '에브리데이'(7위) , 공포영화 '노크: 낯선 자들의 방문 2'(8위) 등이 10위권에 올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mama 2018 워너원, `MAMA에 빠질 수 없는 소년들` [2018 마마]
  • mama 2018 지수, `언제나 멋짐` [2018 마마]
  • mama 2018 배우 김유리, `드레스 여신` [2018 마마]
  • mama 2018 강승현, `런웨이처럼` [2018 마마]
  • mama 2018 아이즈원, `MAMA에 뜬 천사들` [2018 마마]
  • mama 2018 김소현, `심쿵 하트` [2018 마마]
  • mama 2018 네이처, `매력 넘치는 신인 아이돌` [2018 마마]
  • mama 2018 이기우, `매력 있는 키다리 아저씨` [2018 마마]
  • mama 2018 오렌지, `베트남에서 온 가수` [2018 마마]
  • mama 2018 더 토이즈, `한국 하트 어려워요` [2018 마마]
  • mama 2018 마리온 조라, `한국에서 배운 하트` [2018 마마]
  • mama 2018 딘 팅, `대륙의 스타` [2018 마마]
  • mama 2018 정해인, `팬들 향한 심쿵 하트` [2018 마마]
  • mama 2018 배윤영, `파격 드레스` [2018 마마]
  • mama 2018 빈첸, `화제의 고등래퍼` [2018 마마]
  • mama 2018 이달의 소녀, `사랑스러운 소녀들` [2018 마마]
  • mama 2018 김동한, `귀엽고 섹시하게` [2018 마마]
  • mama 2018 다이아 정채연, `오늘은 시상자` [2018 마마]
  • mama 2018 (여자)아이들, `아찔한 아이들` [2018 마마]
  • mama 2018 형섭X의웅, `같은 듯 다른 듯` [2018 마마]
  • mama 2018 프로미스나인, `조심스러운 입장` [2018 마마]
  • 우정원 `맥스큐 표지, 뭘 입어야 더 섹시할까요?`
  • 머슬마니아 우정원, 미모 끝판왕
  • 머슬마니아 우정원, 당당한 포즈
  • 머슬마니아 우정원, 완벽한 대문자 S라인
  • 우정원 `맥스큐 표지 촬영 중, 더 예뻐지는 중입니다`
  • 머슬마니아 우정원, 8등신 각선미
  • 머슬마니아 우정원, 빛나는 꿀벅지
  • 머슬마니아 우정원, 숨막히는 뒤태
  • 윤다연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미디움 3위 수상했어요"
  • 류세비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쇼트 3위 수상했어요"
  • 박현진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톨 1위 수상했어요"
  • 김소영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톨 3위 수상했어요"
  • 김근혜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비키니 미디움 4위 수상했어요"
  • 제봉규, "두 주먹 가슴 폭에 불끈 모아"
  • 박준규, "얼굴 만큼 값진 몸매"
  • 정호택, "난 얼짱 몸짱 선수"
  • 김재욱 "이것이 바로 한국 남자의 힘!"
  • 황혜민 선수, "제 환상적인 포즈 어때요?"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