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 소용량 생수 매출 40% 늘었다…“낭비 적고 간편해 인기”

[ 김아름 기자 armijjang@ ] | 2018-10-12 10:12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지난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해 생수 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200㎖·300㎖ 등 틈새용량 제품이 전체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아이시스8.0 제품 중 300㎖ 제품의 올해(1~9월) 매출은 전년대비 약 40%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생수 매출이 약 635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1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성과다. 1인 가구를 위해 소형 냉장고에도 쏙 들어가는 직사각형 패키지로 만들어진 1L 제품도 매출이 전년대비 182% 뛰었다.
매출 비중으로 봐도 성장세는 두드러진다. 생수 기본 사이즈로 분류되는 500㎖와 2ℓ 제품은 매출 비중이 2015년 각 43%, 46%에서 올해 41%, 38%로 낮아졌다. 반면 300㎖ 제품은 11%에서 18%로 7%포인트 높아졌으며 지난해 4월에 선보인 1ℓ제품은 2%, 12월에 선보인 어린이용 생수인 200㎖ 제품은 1%를 차지하는 등 틈새용량 제품 비중이 21%로 커졌다.

롯데칠성음료는 틈새용량 제품의 성장 요인으로 휴대성 및 음용 편의성·1인 가구 확대·낭비가 적고 가격부담이 적은 점 등을 꼽았다.



경쟁사들도 소용량 생수를 출시하며 틈새시장 공략에 나섰다. 농심은 지난 2016년 '백산수' 330㎖ 제품을 출시했으며 삼다수도 올해 330㎖와 1ℓ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생수시장의 치열한 점유율 확대 경쟁 속에서 용량 다변화는 이제 브랜드 경쟁력의 중요한 한 축이 됐다"며 "다양한 음용 상황에 맞춰 아이시스8.0의 타깃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300㎖ 소용량 생수 매출 40% 늘었다…“낭비 적고 간편해 인기”

아이시스 8.0 5종 <롯데칠성음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