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하구 공동조사 시작...조사단 20명 투입

황병서기자 ┗ NH농협IT 사랑봉사단, 김장나눔행사 실시

한강하구 공동조사 시작...조사단 20명 투입

[ 황병서 기자 bshwang@ ] | 2018-11-05 14:36
남북이 한강(임진강) 하구 공동이용 수역에 대한 공동수로조사를 시작한다.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에서 남북 공동수로조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5년 만이다.


해양수산부와 국방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이하 9·19 군사합의)'에 따라 한강(임진강) 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그동안 한강하구는 정전협정에 따라 남북한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허용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민감수역'으로 관리돼 왔다. 민간선박 자유항행 자체가 제한돼 수로측량 등 기초조사와 해도제작 등 항행정보를 체계적으로 구축하기 어려웠다.

이번 공동 수로조사는 음향을 이용해 선박에서 물 속 해저 바닥까지의 깊이를 측정한 후 조석에 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바닷물 높이를 적용해 선박이 항상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수심을 알아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



9·19 군사합의에 규정된 공동이용수역은 남측 김포반도 동북쪽 끝점으로부터 교동도 서남쪽 끝점까지, 북측 개성시 판문군 임한리부터 황해남도 연안군 해남리까지 70km 수역이다.
공동조사단은 군 관계자 및 수로전문가가 포함된 공동조사단을 남북 각각 10명씩으로 꾸렸다. 이날부터 우리측 조사선박 6척이 현장에 투입되며 남북 공동조사단 관련 인원들이 공동으로 승선해 현장조사를 수행한다. 연말까지 모든 현장조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전체조사 해역을 A, B, C 3개 구역으로 나눠 실시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수로조사가 완료되면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항행정보(해도)를 제공될 예정"이라며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 명시된 '한강하구에서의 공동조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한강하구 공동조사 시작...조사단 20명 투입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에서 이동재 국립해양조사원장이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 남북 공동수로조사 실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