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은 대출 안해줘요"… 사채로 내몰리는 中企

황병서기자 ┗ NH농협IT 사랑봉사단, 김장나눔행사 실시

"은행은 대출 안해줘요"… 사채로 내몰리는 中企

[ 황병서 기자 bshwang@ ] | 2018-11-05 15:27
대출한도 초과·담보 부족해 발길

"은행은 대출 안해줘요"… 사채로 내몰리는 中企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제공

"은행은 대출 안해줘요"… 사채로 내몰리는 中企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제공

"은행은 대출 안해줘요"… 사채로 내몰리는 中企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제공

"은행은 대출 안해줘요"… 사채로 내몰리는 中企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제공

"은행은 대출 안해줘요"… 사채로 내몰리는 中企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제공


무너지는 중소기업

지난해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한 곳 꼴로 은행에서 신규대출을 거절 당했던 경험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유는 대출한도 초과와 담보 부족이 가장 많았다.

그만큼 경영상황이 악화한 탓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올해의 경우 그 상황은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은행 등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지 못해 아예 사채시장으로 발길을 돌리는 중소기업도 4%로 적지 않았다.

5일 IBK경제연구소가 5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 464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2018 중소기업 금융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기관으로부터 신규로 조달한 자금의 원천별 비중은 금액 기준으로 은행이 65.2%를 차지했다. 이어 정책자금 16.6%, 비은행금융기관 9.4%, 사채 4.8%, 주식·회사채 0.9% 등이 뒤를 이었다.

2017년 은행에서 신규대출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21.8%가 '그렇다'고 답했다. 평균 대출 건수는 1.6건이었다. 자금 용도는 구매대금(복수응답, 53.5%), 인건비(40.7%), 설비투자(33%), 기존 대출 원리금 상환(15.7%) 등의 순이었다.


은행에서 신규대출을 거절당한 경험이 있는 중소기업은 12.9%다. 거절 사유(복수응답)는 '대출한도 초과'와 '담보부족'이 각각 55.1%, 50.0%로 주요인이었고, 신용등급 미달(26.1%), 업황 악화(14.3%) 응답 순이었다.

은행에서 돈을 빌리지 못한 중소기업이 기댈 곳은 많지 않았다. 중소기업의 7.6%만이 정책자금을 신규로 받은 적이 있었다. 정책자금을 받은 이유는 '낮은 금리'가 75.9%로 가장 높았으며, 정책자금 평균 금리는 2.85%로 나타났다.

은행과 정책자금의 수혜를 입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제2금융권과 사채로 발길을 돌려야 했다. 중소기업의 3.8%는 비은행금융기관인 카드사와 캐피탈 등을 통해 신규대출을 받았다. 비은행금융기관에서 대출 받은 이유는 '은행에 비해 대출절차가 까다롭지 않아서'가 41.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은행이 대출을 거절해서'(24.1%), '은행 대출로는 부족해 추가 대출을 받으려고'(21.1%), '급전이 필요해서'(21.0%) 등도 이유로 꼽았다.

중소기업의 2.2%는 사채를 이용해 자금조달을 했다. 평균 사채 금리는 무려 13.29%에 달했다. 사채를 이용한 이유로는 은행이나 제2금융권을 이용하기 힘들어서라는 답변이 50.3%로 가장 많았다.

한편 중소기업의 12.2%는 인터넷전문은행이 사업자를 대상으로 대출 확대할 경우 이용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이유는 '낮은 대출 금리'가 68.2%였으며, 대출절차의 신속성이나 방문 등 불편성 해소, 24시간 거래 가능 등 이용 편의성을 높게 평가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