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산 열연강판 관세율 대폭 인하

윤선영기자 ┗ 올해 세계 주식·채권시장서 5조달러 `증발`… 금융위기 이후 최악

美, 한국산 열연강판 관세율 대폭 인하

[ 윤선영 기자 sunnyday72@ ] | 2018-11-08 15:34
국내 업계 "대단히 긍정적 신호"

국내 대표 철강기업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열연강판에 대한 미국의 상계관세(CVD)까지 포함한 전체 관세율이 애초 두 자릿수에서 한 자릿수로 낮아졌다.


내년 상반기 최종 판결이 나와야 하지만, 일단 대단히 긍정적인 신호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평이다.
8일 미국 정부의 연례재심 1차 예비판정 결과에 따르면 반덤핑(AD)과 상계관세(CVD)를 합친 전체 관세율은 포스코가 2016년 원심 당시 58.68%에서 9.40%로 크게 하향조정됐고, 현대제철은 13.38%에서 4.60%로 내려갔다.

항목별로 보면 이번에 발표된 AD의 경우 포스코는 원심 4.61%에서 이번에 7.67%로 소폭 인상됐고, 현대제철은 원심의 9.49%에서 3.95%로 내렸다.

AD보다 인하폭이 큰 CVD의 경우 포스코는 원심 58.68%에서 1.73%로, 현대제철은 3.89%에서 0.65%로 각각 낮춰졌다.

철강제품에 적용되는 전체 관세율은 통상 AD와 CVD를 합쳐서 구한다.



다만 포스코의 경우 원심 당시 미국 정부가 AD와 CVD의 중복 항목을 조정하면서 결과적으로는 CVD 값(58.68%)만큼만 적용받은 바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내년 상반기 최종 판정이 있을 때까지 마음을 완전히 놓을 수는 없다"며 "미국의 철강 232조 조치에 따른 쿼터·관세 부과도 있어 수출에 여전히 걸림돌이 많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정부는 한국산 냉연강판에 대해서도 지난달 연례재심 1차 예비판정을 통해 애초 높게 책정했던 관세율을 대폭 낮춘 바 있다.

당시 포스코 냉연강판에 대해선 애초 원심에서 결정돼 적용돼온 관세율 59.72%에서 4.51%(AD 2.78%, CVD 1.73%)로 크게 낮춘 관세율을 발표했다.

현대제철도 원심 결과 38.22%였던 관세율이 1차 예비판정 이후 37.24%(AD 36.59%, CVD 0.65%)로 인하됐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