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나서

황병서기자 ┗ NH농협IT 사랑봉사단, 김장나눔행사 실시

경남은행,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나서

[ 황병서 기자 bshwang@ ] | 2018-11-08 15:15
BNK경남은행이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도내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협약 보증과 대출 취급을 통해 자금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경남은행은 협약 보증의 재원으로 지난 4월 경남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15억 원에 이어 추가로 10억 원을 특별 출연한다.

경남신용보증재단은 경남은행이 추천한 소상공인에 특별출연금 10억 원의 15배인 150억 원까지 협약 보증을 지원하고 보증료율을 최대 0.2% 포인트 감면해 주기로 했다.


동일 기업에 대한 협약보증 지원 한도는 최대 1억 원 이내이며, 보증만기는 5년 이내이다.

황윤철 은행장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경영난을 극복하고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유동성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며 "지역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경남은행,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나서

황윤철 BNK경남은행 은행장(오른쪽)이 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BNK경남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