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앙투아네트 다이아몬드 목걸이 내주 제네바서 경매

윤선영기자 ┗ 올해 세계 주식·채권시장서 5조달러 `증발`… 금융위기 이후 최악

마리 앙투아네트 다이아몬드 목걸이 내주 제네바서 경매

[ 윤선영 기자 sunnyday72@ ] | 2018-11-09 18:20
비운의 황비 마리 앙투아네트의 보석이 경매된다. 이 보석들은 조카, 자녀 등에게 전달되면서 200여 년 동안 일반에는 공개되지 않았다.


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경매업체 소더비는 1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프랑스 부르봉 왕가의 분가인 부르봉 파르마 가문이 소유했던 보석 100여 점을 경매에 출품한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합스부르크 공국을 다스렸던 마리아 테레지아의 딸이다. 14세 때 프랑스 루이 16세와 결혼했지만 프랑스 대혁명의 격변 속에 37세의 나이에 처형됐다.


경매에 나온 보석 목록 중에는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소유했던 다이아몬드 진주 목걸이 펜던트와 천연 진주로 만든 목걸이 등도 들어 있다. 다이아몬드 진주 펜던트는 낙찰 예상가가 최대 200만 달러(한화 22억원)에 이를 것으로 소더비 측은 전망했다.

이번 경매에 나올 보석류들을 지난달 뉴욕, 두바이에서 전시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