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배리어프리` 영화제작 후원

효성, `배리어프리` 영화제작 후원

[ ] | 2018-11-08 18:02
효성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영화를 만드는 사회적 기업인 '배리어프리 영화위원회'에 제작 후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전문 영화인들로 구성된 배리어프리 영화위원회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화면을 음성 해설로, 청각장애인을 위해서는 소리 정보를 자막으로 각각 제공하는 방식으로 영화를 재제작하는 곳이다.
공유와 한효주, 박보검 등 유명 배우들도 이곳에 재능 기부를 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배리어프리 영화위원회를 후원하면서 특히 영화 재제작을 직접 지원하고 있는 효성은 지난 7일 '제8회 서울 배리어프리 영화제' 개막식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장애인 작가들에게 작품 제작비와 전시 지원을 하고 발달장애 학생들의 음악 활동을 돕는 등 장애인들의 문화 예술 향유를 위해 다양한 후원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