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3Q 영업익 58% `뚝`…신작부재 탓

김위수기자 ┗ 이번엔 대리기사와 충돌... 카카오T `프로서비스` 반발 확산

엔씨소프트 3Q 영업익 58% `뚝`…신작부재 탓

[ 김위수 기자 withsuu@ ] | 2018-11-09 09:18
신작발표없이 3분기를 보낸 엔씨소프트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대비 각각 44%, 58% 감소했다.


엔씨소프트는 9일 연결재무제표기준 매출 4038억원, 영업이익 139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58% 감소한 수치다.
엔씨소프트의 실적악화는 지난해 6월 모바일게임 '리니지M'을 출시한 이후 신작발표를 하지 않아 마땅한 수익원을 찾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리니지M'은 지금도 구글플레이 기준 모바일게임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출시 1년이 지난만큼 매출이 감소세에 접어들었다. 실제 '리니지M' 출시된 지난해 3분기 5510억원이었던 엔씨소프트의 모바일게임 매출은 올 3분기 2165억원으로 뚝 떨어졌다.


모바일게임 외에 PC게임에서는 리니지에서 403억원, 리니지2에서 156억원, 아이온에서 164억원, 블레이드 & 소울에서 301억원, 길드워2에서 210억원이 발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에서 2966억원, 북미/유럽에서 334억원, 일본에서 98억원, 대만에서 125억원을 기록했다. 로열티는 516억원이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8일 신작 발표회 '2018 엔씨(NC) 디렉터스 컷'에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5종을 공개했다. 이중 '리니지M'의 후속작인 '리니지2M'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김위수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