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부총리에 홍남기, 정책실장에 김수현

박미영기자 ┗ "공적부문·보조금 분야… 부정부패 척결 최우선 사립유치원 대책 마련"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부총리에 홍남기, 정책실장에 김수현

[ 박미영 기자 mypark@ ] | 2018-11-09 14:24
김앤장 불화설·경제정책 실패 따른 경질성 인사
홍남기-김수현 체재로 경제정책 연속성에 초점
국무조정실장에 노형욱, 사회수석에 김연명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했다. 김 부총리와 함께 '경제 투톱'이었던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에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지명했다.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은 그동안 끊이지 않는 불화설과 경제정책 실패 책임론에 휘말려 이번 인사는 경질성 인사라는 평가다.


이번 인사로 공석이 되는 국무조정실장과 사회수석 자리는 각각 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과 김연명 중앙대 교수가 메운다.
그동안 김앤장(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설이 나돌았지만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사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고려해 인선을 미룰 것이라는 관측도 만만치 않았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순방 전 신속하게 인선을 마무리했다.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이 국회에서 '작정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고 더는 경제정책에서 혼란을 가중시켜선 안된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후임 인선 역시 '돌려막기' 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여 한동안 잡음은 지속될 전망이다.

홍 부총리 후보는 병역 면제 문제가 걸려있다. 청와대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홍 부총리 후보는 행시 29회로 경제기획원과 기획예산처에서 근무한 예산통인 만큼 경제정책 컨트롤 타워로서는 부족함이 없다는 게 청와대의 판단이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인사 브리핑에서 "홍 내정자는 예산전문가이자 경제관료로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해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도가 넓고 경제 분야 전반을 아우르는 조정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또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경제활력을 불어넣을 현 상황에서 경제사령탑을 맡을 최고의 책임자"라고 밝혔다.

장 실장 자리를 대신할 김 수석은 '왕수석'으로 불리는 등 장 실장 못지 않게 청와대 내 경제 정책을 쥐락펴락하는 인물로 꼽힌다. 경제학자가 아닌 탓에 여권에서마저 김 수석에 대해 회의적인 목소리도 나온다.


윤 수석은 "김수현 실장은 현정부 국정과제를 설계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며 "경제·사회·복지 등 다방면 정책을 섭렵한 전문가로 포용적 경제 실현과 저출산 고령사회 극복을 위한 사회복지망 확충 등 비전을 종합적으로 수립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이어 "민생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이 체감하도록 전 분야의 국정과제를 수행하고 부처장관들과 소통등 시대적 과제를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또 "이번 인사는 문재인 정부의 철학가 기조 연속성을 이어가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시정연설에서 제시한 포용국가를 힘있게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실장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주재한 '공정경제 전략회의'로 사실상 공직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전 교체설이 나도는 가운데 일정을 돌연 취소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노형욱 신임 국무조정실장에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 없이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는 7번째 장관이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부총리에 홍남기, 정책실장에 김수현

김수현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부총리에 홍남기, 정책실장에 김수현

김연명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부총리에 홍남기, 정책실장에 김수현

노형욱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부총리에 홍남기, 정책실장에 김수현

홍남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본뉴스


디지털타임스의 뉴스를 받아보세요!